국내 바이오 업계에 '증자 바람'이 거세게 불고 있다. 주가가 부진한 와중에 자금 수혈의 필요성이 커지자 유상증자와 무상증자 카드를 동시에 꺼내들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방사성 치료제를 개발하는 은 최근 450억원 규모의 주주 배정 유상증자와 함께 기존 보유 주식 1주당 신주 0.3주를 배정하는 무상증자를 결정했다.

퓨쳐켐은 확보한 자금을 전립선암 치료제(FC705)의 국내외 임상개발에 쓸 계획이다. 퓨쳐켐이 유상증자로 투자금을 확보한 건 2년여 만이다. 당시에도 유상증자와 무상증자를 함께 진행했다.

퓨쳐켐에 앞서 와 건강기능식품 원료 공급사인 도 유상 및 무상 증자를 결정했다. 세포치료제 등을 개발하는 유틸렉스는 유상증자로 약 500억원을 확보해 운영자금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노바렉스는 주주 배정 유상증자로 시설자금 약 226억원을 확보하면서 구주 1주당 1주를 배정하는 무상증자도 결정했다. 오는 8월 유상증자 대금이 들어오고 9월에 무상증자 신주가 상장된다.

연구개발(R&D) 중심의 바이오벤처는 별 다른 매출이 없는 탓에 지속적으로 자금을 조달해야 한다. 주가가 높을 때 조달해야 더 많은 자금을 확충할 수 있지만, 커진 자금 수요에 주가가 부진한 상황에서도 유상증자를 선택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또 기존 주주들에게 추가로 투자를 받아야 하는 주주 배정 유상증자의 '당근책'으로 무상증자를 동시에 진행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신약개발 기업들의 경우 코로나19가 정점을 지나면서 임상 재개 등 필요한 자금이 많아지고 있다. 하반기에도 바이오벤처의 유·무상증자 행렬이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유증과 동시에 무증을 진행하는 건 주주들의 청약 독려 차원"이라며 "주주들을 배려하는 정책"이라고 말했다.

바이오·헬스케어 업종 주가가 유독 약세를 보이는 가운데 대표적 주주 친화정책인 무상증자 카드를 꺼내는 곳도 늘고 있다.

지난달 29일 가 구주 1주당 신주 2주를 배당하는 무상증자를 결정했다. 이전에는 등이 연달아 무상증자 발표를 했다.

에이치엘비에 인수된 비임상 동물실험 수탁업체 는 무려 1대 8(구주 대 신주) 비율의 무상증자를 결정해 시장 주목을 한 몸에 받았다.

투자업계 관계자는 "자체 매출이 없는 바이오 회사에 주가가 얼마냐에 따라 조달할 수 있는 자금의 규모가 달라진다"며 "주가 관리를 할 수밖에 없는 이유"라고 했다.

한재영 기자 jyha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