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출시→올해 말 출시→내년 상반기…3번째 연기설
전문가 "칩셋, 소프트웨어 등 문제로 연기된 듯" 추측

삼성의 오랜 동맹 구글, 폴더블폰 1인자 삼성과의 경쟁 주목
렛츠고디지털이 추정한 구글 픽셀 이미지 [사진=렛츠고디지털]

렛츠고디지털이 추정한 구글 픽셀 이미지 [사진=렛츠고디지털]

구글은 삼성의 폴더블폰 '라이벌'이 될 수 있을까. 삼성전자의 오랜 안드로이드(OS) 동맹이었던 구글이 폴더블폰 '픽셀 노트패드'(가칭) 출시를 다시 연기했다는 추측이 나온다. 올해 하반기 삼성전자가 폴더블폰을 놓고 경쟁할 것으로 예측됐으나 이같은 가능성은 옅어졌다.

29일 정보기술(IT) 매체 더버지 등 외신에 따르면 시장조사업체 디스플레이 서플라이체인 컨설턴트(DSCC) 창업자 로스 영은 자신의 트위터에 "공급망의 여러 소식통으로부터 구글의 폴더블폰 출시가 내년 봄으로 연기됐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3세대 폴더블폰. [사진=한경DB]

삼성전자 3세대 폴더블폰. [사진=한경DB]

올해 말이라더니 또 연기...이유는
IT 매체 나인투파이브구글 등 외신은 당초 구글이 올해 연말 폴더블폰을 선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당초 외신들은 구글의 폴더블폰이 지난해 출시될 것이라고 예측했으나, 그 예측을 뒤집고 올해 말쯤 출시될 것이라고 예측한 바 있다.

하지만 로스 영 등이 올해 봄으로 또 다시 출시일 연기를 주장하며 당초 제기됐던 올해 연말 출시설이 다시 불발되는 분위기다.

구글의 폴더블폰 출시가 내년 초로 연기되는 이유에 대해서 로스 영은 "일부 소프트웨어 혁신이나 새로운 칩셋 때문에 연기된 것으로 보인다"고 추측했다.

또 다른 이유로는 삼성전자와의 경쟁이 부담스럽기 때문이라는 시각도 나온다. 지난해 출시설을 뒤집고 올해 말 출시될 것이란 예측이 제기됐을 때, 외신 샘모바일은 "삼성과 구글 모두에게 폴더블 시장이 아직 크지 않다는 판단과 함께 틈새시장에서 삼성을 상대로 무리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한 바 있다.
지난해 11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 구글 본사에서 만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과 순다르 피차이(Sundar Pichai) 구글 CEO(오른쪽)가 만나 사업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지난해 11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 구글 본사에서 만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과 순다르 피차이(Sundar Pichai) 구글 CEO(오른쪽)가 만나 사업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과 구글은 동맹일까, 라이벌일까
실제 업계는 구글의 폴더블폰이 올해 말 출시될 것으로 예측됐을 때, 삼성전자의 폴더블폰과의 경쟁 구도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했다. 이들의 경쟁 구도가 업계의 관심을 끄는 이유는 양사가 꾸준히 동맹관계를 맺어왔기 때문이다.

일례로, 삼성전자가 '갤럭시' 스마트폰 브랜드를 앞세워 글로벌 시장에서 우위를 점해왔고, 구글은 갤럭시에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와 어플리케이션 생태계를 지원하며 꾸준히 '동맹' 관계를 맺어왔다는 점에서 그렇다.
사진=구글 한국 블로그 화면 캡처

사진=구글 한국 블로그 화면 캡처

구글이 꾸준히 하드웨어 시장에 문을 두드리고 있고, 삼성이 글로벌 1위를 점하고 있는 폴더블폰을 오랜 동맹 관계였던 구글이 출시한다는 점에 있어서 업계는 구글과 삼성의 동맹에 금이 가는 것 아니냐는 관측까지 내놓은 바 있다.

구글은 이달 연례 개발자회의에서 스마트폰(픽셀6A), 스마트워치(픽셀워치), 무선이어폰(픽셀버드 프로) 등 하드웨어를 대거 공개한 바 있다.

다만 업계는 삼성과 구글의 동맹관계가 깨질 우려는 아직까지 크지 않다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구글의 하드웨어 점유율이 아직까지는 삼성전자를 위협할 만한 수준이 아니고, 최근 구글과 삼성전자와의 협력이 전방위로 강화되고 있는 모양새다"고 언급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