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 주식 1주당 신주 1주를 배정하는 100% 무상증자를 결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신주의 배정기준일과 상장 예정일은 각각 내달 9일과 30일이다.

무상증자를 완료하면 바이젠셀의 총 발행주식은 기존 950만3030주에서 1900만6060주로 늘어난다. 바이젠셀은 무상증자를 위해 회사가 갖고 있는 자본잉여금(주식발행초과금)을 활용한다.

바이젠셀은 지난해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 후 우수의약품제조및품질관리(GMP) 시설을 준공했다. 혈액암 및 고형암 치료 후보물질(파이프라인)인 ‘VR-CAR’의 국내 특허를 출원하는 등 9개 파이프라인의 연구개발 일정을 순차적으로 실행했다는 설명이다.

올 하반기에는 호주법인을 통해 아토피치료제 파이프라인 ‘VM-AD’의 해외 임상을 신청하고, GMP 허가를 받는단 계획이다. 글로벌 학회 발표 등 예정된 주요 계획들을 실현해 주주가치 제고에 앞장설 예정이다.

김태규 바이젠셀 대표는 “유동성 확보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이번 무상증자를 결정했다”며 “회사의 성장과 함께 시장과의 소통 및 주주 친화적인 경영을 강화해, 지속가능한 성장을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