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가 경찰 수사에 도움이 되는 시대가 왔다. 미국 온라인매체 바이스(VICE)와 악시오스(Axios) 등에 따르면 샌프란시스코 경찰은 자율주행차를 감시카메라로 활용하고 있다. 경찰은 "자율주행차는 주변 환경을 지속적으로 기록하고 있어 수사에 도움을 줄 수 있다"며 "이미 수사에 활용했다”고 내부 보고서에 적었다

샌프란시스코에선 구글 관계사인 웨이모, GM 계열사 크루즈 등이 지난 3월부터 자율주행차 택시 서비스를 제한된 구역에서 시작했다. 업체들은 자율주행차의 데이터 제공과 관련해 "경찰의 합법적인 요청에만 응한다"고 설명했다. 미국 시민단체에선 "사생활 침해가 우려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빅데이터 자산인데...중국 유출 우려 커져
최근 자율주행 기술을 활용하는 로봇 업계에서도 유사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자율주행 로봇이 수집한 데이터에 대한 것이다. 현재 자율주행 로봇은 길거리 음식배달이나 식당 서빙 등 일상 생활에 스며들고 있다. 자율주행 로봇도 자율주행차처럼 카메라 등을 통해 주변 환경을 찍고 데이터로 저장한다. 이 정보는 고스란히 기업에 '빅데이터'로 쌓인다.

최근 자율주행 로봇 시장에서 중국 업체들이 떠오르면서 업계에서 데이터 소유권에 대해 걱정하는 목소리가 더 커지고 있다. 보조금의 힘으로 성장한 중국 로봇 기업들이 데이터를 정부에 넘길 것이란 얘기다.
중국산 로봇에 치이는 국산 로봇. 한경DB
중국산 로봇에 치이는 국산 로봇. 한경DB
중국 로봇 기업들이 고객사에 '데이터를 넘기겠다'고 약정했더라도 '이를 100% 믿을 수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 로봇업계 관계자는 "로봇이 수집한 데이터에 대한 가치가 점점 커질 것"이라며 "미국에서 중국산 로봇을 경계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것을 '남의 일'로 생각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중국제품에 로고 붙여서 파는 로봇전문 기업들
한국에서도 중국산 로봇이 고객사를 늘리고 있다는 게 로봇 업계 관계자들의 공통된 이야기다. 대표적인 분야가 '배달의민족'으로 유명한 우아한형제들, SK쉴더스 등이 적극적으로 공략하고 있는 식당용 서빙로봇이다. 로봇 업계에 따르면 현재 국내에 보급된 서빙로봇의 70% 이상이 부두로보틱스, 키논로보틱스 등이 제작한 중국 제품이다.
중국 부두로보틱스의 서빙로봇
중국 부두로보틱스의 서빙로봇
공급 받은 중국산 로봇에 자사 로고를 붙여 판매하는 일부 국내 정보기술(IT) 대기업들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익명을 요구한 로봇업계 관계자는 "국내 전자 대기업 L사는 최근 중국산 방역 로봇에 자사 로고를 붙여 미국에 판매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자율주행 로봇 사업에 적극적인 대기업 H사는 최근 자체 개발 대신 중국산을 쓰는 걸로 방침을 정했다.

국내 업계에선 정부가 좀 더 적극적으로 국내 산업을 육성하고 중국산의 시장 잠식을 차단해야한다는 주장이 작지 않다. 예컨대 미국은 자국 산업 보호를 위해 중국산 서빙 로봇에 25%의 관세를 매긴다. 한국은 특별한 장벽이 없는 상황이다.

실리콘밸리=황정수 특파원 hj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