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유진 대표 인터뷰
체외진단 기업들은 대표적인 '코로나19 수혜기업'으로 꼽힌다. 에스디바이오센서는 코로나19로 단숨에 시총 6조원을 돌파하며 LG유플러스 현대건설 등 대기업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하지만 '코로나19 엔데믹(풍토병)' 시대가 다가오면서 "진단업체들도 끝물"이란 비관적 전망이 나오고 있다.
유료 서비스
해당 기사는 유료서비스로 결제 후 이용가능합니다.
구독신청 안내를 확인해 주세요.
구독신청 및 안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