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 플랫폼 '해외 진출'

각국 입국자 격리조치 해제 등
국가 간 이동 수요 회복 발맞춰
"해외서도 우리 앱 쓰면 됩니다"

카카오T, 해외 로밍 서비스
연내 120개 국가로 확장 계획

티맵, 작년부터 우버앱과 연동
국내외 공항버스 탑승도 지원
카카오T·티맵 "해외서 호출해도 통합니다"

국내 양대 모빌리티 플랫폼인 카카오모빌리티와 티맵모빌리티가 해외 이동 서비스와 관련한 투자 및 신사업 계획을 속속 내놓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끊겼던 국가 간 이동 수요가 회복되고 있다는 점에 착안한 행보다. 국내 소비자들이 외국으로 이동할 때 현지 앱 대신 자사 앱을 쓰게 하는 게 플랫폼 기업들의 목표다.
○카카오T 앱 지원 국가 120개로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7일 카카오T 서비스 출시 7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를 글로벌 진출 원년으로 삼겠다고 발표했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올 3분기 이내에 글로벌 진출을 위한 구체안을 내놓을 것”이라며 “연내 글로벌 플랫폼과의 연계 등을 통해 카카오T 앱 지원 국가를 120개까지 늘리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베트남과 일본에선 이미 제공 중인 카카오T 앱 해외 연동(로밍) 서비스를 확장한다. 로밍 서비스를 통하면 카카오T 앱만으로도 현지 차량 호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영국 모빌리티 중개 플랫폼 기업 스플리티와 협력해 베트남 현지 앱인 ‘그랩’과 카카오T 앱을 연동 운영하고 있다. 일본에선 현지 1위 택시 사업자인 일본교통 산하 재팬택시와 제휴해 로밍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해외 이용자들이 한국을 방문했을 때 카카오T를 쓸 수 있도록 영문 플랫폼도 내놓을 계획이다.

글로벌 사업자와도 협력을 늘리기로 했다. 류 대표는 “택시 사업자를 비롯해 택시와는 관계없는 모빌리티 영역에 대해서도 시장 기회를 보고 있다”며 “다양한 기업과 만나 협력을 논의 중”이라고 했다. 그는 “단순히 외국에서 카카오T 앱을 쓸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넘어 해외 이동·물류 등 연결 서비스를 지원하는 안을 모색할 것”이라며 “해외시장에 직접 진출하기 위해 현지 기업에 투자하고 ‘글로벌 포스트(기지)’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티맵모빌리티는 우버와 협업 강화
티맵모빌리티는 글로벌 차량공유 기업 우버와 손잡고 글로벌 이동 네트워크를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 우버와의 합작법인 ‘우티’를 설립하며 티맵택시 앱을 업그레이드했다. 새로 개발한 앱은 우버와 연동한다. 우버 앱과 사용자환경(UX)이 똑같아 외국에서도 별도 앱을 다운받을 필요가 없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공항을 오가는 교통수단도 확보했다. 티맵모빌리티는 지난달 말 약 2000억원을 들여 공항버스 기업 두 곳을 인수했다고 발표했다. ‘서울리무진’ 지분 100%를 650억원에, ‘공항리무진’ 지분 60%를 약 1330억원에 사들였다. 이들 두 기업이 운행하는 공항버스는 총 350여 대로 서울에서 공항까지 가는 이동 수요의 20%를 담당하고 있다. 우티 택시와 공항버스, 해외 여행지의 우버 서비스 등을 연계하는 토털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티맵모빌리티의 목표다.

고객 편의 향상을 위한 서비스도 준비하고 있다. 연내에 티맵 앱에 공항버스 좌석 예약 서비스를 도입하고, 항공기 이·착륙 정보와 연동해 공항버스 탑승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우티 택시와 결합한 환승 할인, 연계 추천 경로 안내 등의 서비스도 계획 중이다.

티맵모빌리티 관계자는 “공항버스를 예약해 이용하고, 비행기에서 내려 현지 호텔까지 우버 택시로 이동하는 모든 여정이 티맵 앱으로 해결된다”며 “티맵을 국내외 이동을 아우르는 ‘원스톱 서비스’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