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10일 서울 서초구 삼성 딜라이트에서 시민들이 삼성전자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2 시리즈를 체험하고 있다. 김범준기자
지난달 10일 서울 서초구 삼성 딜라이트에서 시민들이 삼성전자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2 시리즈를 체험하고 있다. 김범준기자
가 최신형 플래그십(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22'와 관련 최근 논란이 된 게임 옵티마이징 서비스(GOS)에 대한 공식 입장을 냈다. GOS 의무화 대신 성능 우선 선택권을 소비자에게 제공하겠다는 내용이다.

4일 삼성전자는 최근 삼성멤버스 등을 통해 "게임 런처 앱 내 게임 부스터 실험실에서 성능 우션 옵션을 제공하는 소프트웨어 (SW) 업데이트를 빠른 시일 내에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러한 조치가 "최근 다양한 고객의 니즈에 부응하고자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GOS는 게임 실행 시 스마트폰 등 기기에서 자원 최적화 기능을 제공하는 서비스지만, 갤럭시S21 시리즈와 원UI4.1 버전에 적용된 GOS는 의무화 방식으로 적용됐다.

GOS는 고사양 게임 등을 구동할 때 발생할 수 있는 발열 현상을 막기 위해 기존부터 적용돼 왔던 기능이다. 다만 갤럭시S22의 경우 사용자가 GOS를 우회할 방법도 차단됐다

일부 사용자들이 이와 관련 GOS 의무화 모드 시 게임 앱 성능이 지나치게 낮아진다고 지적했다. 삼성전자는 GOS에 대해 "장시간 게임 실행시 과도한 발열 방지를 위해 중앙처리장치(CPU)와 그래픽처리장치(GPU) 성능 등을 최적화하는 당사 앱으로 기본 탑재돼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당사는 지속적으로 고객 의견을 수렴해 사용자의 선택권을 확대하고 최적의 성능을 제공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소비자 의견에 귀 기울여 고객 만족과 소비자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성수 기자 baebae@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