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에도 밝고 선명한 사진·영상 촬영 가능"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사장)이 오는 2월 언팩에서 선보일 새로운 갤럭시S 시리즈에 갤럭시노트 시리즈를 통합할 거라는 계획을 예고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사장)이 오는 2월 언팩에서 선보일 새로운 갤럭시S 시리즈에 갤럭시노트 시리즈를 통합할 거라는 계획을 예고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노태문 삼성전자(68,000 +0.74%) MX사업부장(사장)은 21일 "다음달 '갤럭시 언팩'에서 공개하는 신제품은 최고의 모바일 경험을 한데 모은 제품으로서 역대 갤럭시S 시리즈 중 가장 주목받는 제품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갤럭시노트가 갤럭시S 시리즈로 통합될 것이란 암시도 남겼다.

노 사장은 이날 삼성전자 뉴스룸에 게재한 '또 한 번 한계를 넘어, 스마트폰의 새로운 기준을 정립하다' 제목의 기고문에서 "갤럭시S 시리즈는 스마트폰 카테고리를 새롭게 정의하는 혁신적인 기능들을 선보여왔으며, 지금 그 혁신의 기준을 다시 써 내려가고자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삼성전자는 다음달 초 예정된 갤럭시S22 시리즈 언팩 행사 초대장을 이달 중 언론사, 애널리스트, 파트너사 등에 보낼 예정이다.

노 사장은 이번 신제품의 구체적 특징으로 강화된 사진과 영상 촬영 기능, 친환경성을 강조했다. 그는 "역대 갤럭시 폰 가운데 가장 스마트한 제품을 손에 쥠으로써 최첨단 혁신을 바로 일상에서 경험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면서 "사용자들은 야간에도 밝고 선명한 사진과 영상을 자신 있게 촬영할 수 있으며 강력한 배터리와 실행 속도, 유용한 기능들을 마음껏 즐길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새 제품은 지속 가능한 미래를 열어가는 데 동참할 수 있는 가장 친환경적인 갤럭시 제품이 될 것이라 자신한다"고 덧붙였다.

갤럭시노트의 특징이 갤럭시S 시리즈를 통해 이어질 것이라는 가능성도 암시했다. 그는 "스마트폰 업계가 비슷비슷한 기능의 제품들과 소소한 업데이트를 반복하는 상황에서, 우리의 목표는 소비자 목소리를 바탕으로 더 큰 변화의 신호를 감지하고 세상의 진화를 이끄는 모바일 경험을 끊임없이 제공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지난해 새로운 갤럭시 노트를 출시하지 않아 의아하게 생각했던 분들이 많았다. 갤럭시 노트와 S펜이 제공하는 창의적이고 효율적인 기능에 열광하는 팬들이 적지 않았다는 점도 잘 알고 있다"며 "우리는 이러한 여러분의 목소리를 놓치지 않고, 귀 기울여 듣고 있다"고 했다.

갤럭시노트의 강점을 이어받은 최상위 모델이 '울트라'가 될 것이란 점도 시사했다. 노 사장은 "스마트폰의 미래를 다시 써나가는 삼성전자의 여정, 이 특별한 경험을 여러분과 함께 하고 싶다"며 "곧 선보일 궁극의 '울트라' 경험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