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만5000명 임산부 포함된 연구 분석 결과
유럽의약품청(EMA)은 18일(현지시간) 코로나19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을 맞은 임산부 및 태아에서 임신 합병증이 증가하지 않는다는 안전성 자료 검토 결과를 발표했다.

유럽의약품청 산하 코로나19 특별대응조직(ETF)은 6만5000명의 임산부가 포함된 여러 연구 결과를 검토했다. 그 결과 백신 접종 후 태아에 대한 임신 합병증과 유산, 조산 또는 부작용의 위험 증가 징후를 찾지 못했다. 자료에 대한 몇 가지 제한 사항이 있었지만 연구 결과는 일관되게 나타났다고 했다.

임산부에게 나타난 백신의 가장 흔한 부작용은 일반적인 예방 접종 부작용과 일치했다. 주사 부위의 통증, 발적, 부기 및 피로, 근육통, 오한 등이다. 이러한 부작용은 일반적으로 경미하거나 중간 정도였으며 백신 접종 후 며칠 이내에 개선됐다.

연구에 따르면 임산부에 대한 코로나19 접종은 임신하지 않은 사람과 마찬가지로 입원 및 사망 위험을 줄이는 데 효과적이었다. ETF는 임신 2기 및 3기의 임신부가 코로나19에 더 위험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현재 임신 중이거나 가까운 장래에 임신할 가능성이 있다면 국가 권장 사항에 따라 예방접종을 받는 것이 좋다고 했다.

일반적으로 초기 임상시험에는 임산부가 포함되지 않는다. 따라서 이번 임신 중 백신 사용에 대한 자료는 허가 당시가 아닌 이후에 입수됐다. 검토 결과 임신 중에 mRNA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는 것에 대한 이점은 임산부와 태아에게 발생할 수 있는 위험보다 크다는 의견이다.

이번 연구의 근거가 된 자료는 주로 모더나(136.25 -4.97%)화이자(52.47 +3.59%)의 mRNA 백신 접종에 대한 것이다. EMA는 또다른 승인된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자료가 제공되는 대로 검토를 진행할 계획이다.

박인혁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