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만명 분량, 국가는 공개 안해
47개 나라와도 계약 협상
셀트리온 '렉키로나', 유럽 9國 이달 수출

셀트리온이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성분명 레그단비맙)’(사진)의 글로벌 시장 공략이 본격화하고 있다. 최근 유럽의약품청(EMA)의 정식 품목허가를 계기로 글로벌 판로가 빠른 속도로 확대되고 있다.

렉키로나의 글로벌 판매를 담당하는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유럽 9개 나라에 수출될 렉키로나 초도물량 5만 명 투여분(15만 바이알)을 연내 출하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회사 측은 유럽 9개국이 어딘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공급 계약을 선제적으로 맺은 이들 국가 외에도 47개 나라와 렉키로나 수출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지역은 유럽뿐 아니라 아시아와 중남미, 중동 등으로 다양하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다양한 국가에서 렉키로나 공급 문의가 늘고 있어 수출 확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렉키로나 수요 증가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높은 효능·안전성이 보장된 덕분이다. 우선 유럽에서 코로나19 재확산세가 뚜렷하다. 지난 15~21일 유럽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약 243만 명으로 한 주 전보다 11%나 늘었다. 전 세계 확진자의 67%에 해당하는 규모다. 무엇보다 국내에서 2만 명 넘는 환자에게 투여된 처방 기록이 수출 확대 원동력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회사 관계자는 “렉키로나의 치료 효능과 안전성을 입증할 처방 테이터가 쌓이면서 신뢰도가 높아지고 있다”고 했다.

셀트리온은 이런 신뢰도를 바탕으로 미국 시장 진출도 타진하고 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정신 품목허가 신청 전 협의를 진행 중이다.

한재영 기자 jyh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