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카카오 제공]

[자료=카카오 제공]

카카오(92,100 -1.92%) 이모티콘이 관련 창작 생태계에 기여한 규모가 약 7000억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10억원 이상의 누적 매출을 달성한 이모티콘도 92개에 달했다.

카카오는 29일 이모티콘 출시 10주년을 맞아 지난 10년 간의 기록을 공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카카오 이모티콘은 2011년 11월 카카오톡에서 첫 선을 보인 이후 누적 개별 이모티콘 수가 30만개에 달하고 누적 발신량은 2200억건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카카오가 만든 이모티콘 생태계는 '이모티콘 작가'라는 새로운 직업을 탄생시키고 많은 사람들이 창작에 도전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을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실제로 현재 이모티콘 산업 종사자 수는 약 1만명에 달한다.

카카오는 지난 10년 동안 창작 생태계에 기여한 규모는 약 7000억원, 1억원 이상의 누적 매출을 달성한 이모티콘도 1392개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10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한 이모티콘도 92개에 달했다.

이모티콘 작가들의 연령대는 20대가 절반(49.9%)으로 가장 많았고 30대가 34.5%로 뒤를 이었다. 40대 이상의 창작자도 12.4%였다. 최연소 이모티콘 작가는 12세, 최고령 이모티콘 작가는 81세로 "나이와 상관없이 도전의 기회가 열려있다"고 카카오는 귀띔했다.

김지현 카카오 디지털아이템팀장은 "카카오 이모티콘은 창작자와 함께 호흡하며 창작 생태계의 선순환을 이끌어왔다. 앞으로도 창작자와의 상생을 지향하겠다"고 말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