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연결이 끊어진 모바일과 PC화면. 사진=연합뉴스

인터넷 연결이 끊어진 모바일과 PC화면. 사진=연합뉴스

25일 오전 11시20분을 전후해 KT(30,500 +2.69%)의 유·무선 인터넷 서비스와 일부 통화서비스에 장애가 발생했다. 온라인에는 KT 뿐만 아니라 다른 통신사 이용자들의 불편 사항도 속속 올라오는 중이다.

이날 먹통 사태는 전국적인 상황으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KT 뿐만 아니라 다른 통신사도 제대로 접속이 안되고 있다" 등의 이상을 호소하는 글이 올라오는 상황이다.

현재 KT 사이트는 물론 KT 통신망을 이용하는 주요 대형사이트도 접속이 어려운 상황이다. 증권사 홈트레이딩 시스템(HTS),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MTS) 등의 접속도 일부 오류가 발생했다.
[사진=KT 홈페이지 캡처]

[사진=KT 홈페이지 캡처]

KB증권은 이날 공지를 통해 "KT 통신을 이용하는 투자자들이 KT 통신망 장애로 MTS 접속이 안 되고 있다"며 "KT 통신망 정상화 시 다시 안내할 것"이라고 알렸다. 키움증권에서도 KT 인터넷을 사용하는 투자자 중 접속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다만 한국거래소에서는 주식 시세 관련 전용망을 사용하기 때문에 해당 인터넷 연결 문제는 발생하지 않았다.

특히 점심시간을 앞두고 일부 식당·상점 등에서는 신용카드 결제가 불가능했다. 배달의민족 등 일부 배달플랫폼도 이용할 수 없는 상황이 돼 혼란이 커졌다. KT 서버가 접속이 불가능해지자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 이용자도 접속 오류를 호소했다.

이에 대해 SK브로드밴드 측은 "KT 오류로 인해 트래픽이 몰리면서 나타난 것"이라며 "SK브로드밴드 네트워크에는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 측도 "KT 오류로 인해 LG유플러스 네트워크 이상 징후는 파악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KT는 "오전 11시께 네트워크에 대규모 디도스 공격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된다"며 "위기관리위원회를 즉시 가동, 신속히 조치하고 있다. 빠른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