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성과 효능 평가
한올바이오파마(19,250 -0.26%)는 중국 협력사 하버바이오메드가 ‘HL161’(물질명 바토클리맙)의 갑상선 안병증 임상 2상에서 첫 환자 투약을 시작했다고 20일 밝혔다.

HL161의 중국 지역 임상은 하버바이오메드가 진행한다. 임상에서는 갑상선 안병증 환자를 대상으로 HL161의 안전성과 효능을 평가한다.

하버바이오메드는 중증 근무력증, 시신경 척수염, 혈소판 감소증, 갑상선 안병증 등 4개 자가면역질환에 대해 임상을 진행 중이다. 지난달에는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로부터 만성 염증성 다발신경병증 임상을 승인받아, 적응증을 추가했다.

HL161은 완전인간 단일클론항체 신약이다. 여러 자가면역질환을 대상으로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피하주사 제형으로 개발 중이다.

김예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