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은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대표 [사진=한국마이크로소프트 제공]
이지은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대표 [사진=한국마이크로소프트 제공]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일하는 방식이 이전과 완전히 달라졌다. 유연성을 극대화한 '하이브리드 업무'로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
이지은 한국 마이크로소프트(287.02 -0.74%)(MS) 대표는 28일 열린 협업 플랫폼 '팀즈' 기자간담회에서 "전통적인 업무 시공간의 개념이 더는 유효하지 않게 됐다"며 "조직 운영 모델에 유연성을 도입해 변화하는 노동 시장에 적응해 나가야 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포스트 코로나19 시대 하이브리드 업무 혁신 전략'을 주제로 발표했다.

그는 "직장인들이 더 많은 대면 협업을 원하는 동시에 코로나19 종식 이후에도 재택·원격근무를 희망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이를 '하이브리드 업무의 역설'이라고 규정했다.

이 대표는 업무 환경 변화에 빠르게 적응하기 위한 조직의 필수 요소로 '디지털 문화'와 '디지털 역량'을 꼽았다. 특히 하이브리드 업무 환경에서의 근무는 공간뿐만 아니라 시간에 대한 분산도 고려돼야 하며 이에 따른 성과 평가 방식도 재정의돼야 한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이같은 변화를 뒷받침하기 위해서는 조직 시스템이 디지털화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IT에서 HR, 운영, 마케팅 및 제조에 이르기까지 모든 사업 과정을 클라우드 기반의 업무 환경으로 재설계해야 한다는 것.
[사진=한국마이크로소프트 기자간담회 영상 캡처]
[사진=한국마이크로소프트 기자간담회 영상 캡처]
이 대표는 하이브리드 업무를 보다 쉽게 설명하기 위해 이날 간담회에서 일하는 장소와 방식에 관계없이 사용 가능한 장치들을 소개했다. 그는 MS의 협업 플랫폼인 '팀즈'를 강조했다. 팀즈는 화상회의, 채팅, 전화, 문서 공동작업 등 업무에 필요한 전 영역을 지원하는 협업 플랫폼으로, 하이브리드 업무에 맞게 계속 업데이트되고 있다.

최근에는 회의 중 말하는 사람을 자동 감지해 메인 화면에 띄우는 기능과 발표자 모습을 파워포인트 화면에 삽입하는 기능도 추가됐다.

'팀즈룸'은 팀즈의 디지털 워크스페이스와 전용 인증장비들을 결합한 공간이다. 인공지능(AI) 기반 오디오와 비디오를 통해 전에 없던 업무 경험을 제공한다고 회사 측은 언급했다.

여기에 지난 2월 선보인 새로운 인트라넷 서비스 '비바'(VIVA)는 하이브리드 업무 환경에서 직원들의 적극적인 학습과 소통을 도울 수 있도록 기획됐다. 한국MS는 클라우드 기반 사무용 소프트웨어 '오피스365'에 엄격한 보안 모델 '제로 트러스트'를 적용해 원격 근무를 지원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