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국무총리 등 참석
정부 주요 관계자들이 뷰노의 인공지능 기반 안저 판독 보조 솔루션인 뷰노메드 펀더스 AI를 체험하고 있다.

정부 주요 관계자들이 뷰노의 인공지능 기반 안저 판독 보조 솔루션인 뷰노메드 펀더스 AI를 체험하고 있다.

뷰노(22,550 -0.44%)는 의료·인공지능(AI) 융합 협의회 출범식 및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데이터 실증랩 개소식에서 의료인공지능 솔루션을 시연했다고 29일 밝혔다.

AI 융합프로젝트는 사회경제적 파급효과와 의료 등의 분야에서 대규모 데이터를 기반으로 인공지능 개발 및 활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28일 열린 행사에는 김부겸 국무총리, 이광재, 송기헌 국회의원 및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의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뷰노는 이날 행사에서 ‘뷰노메드 펀더스 AI’와 ‘뷰노메드 딥브레인’을 시연했다.

뷰노메드 펀더스 AI는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안저 영상을 판독해, 주요 망막 질환 진단에 필요한 12가지 소견 유무와 병변의 위치를 제시한다. 뷰노메드 딥브레인은 뇌 자기공명영상장치(MRI)를 분석해 알츠하이머 치매 등 퇴행성 뇌질환 진단에 도움을 주는 솔루션이다.

조경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은 현장에서 뷰노메드 딥브레인을 체험했다.

조경식 차관은 “최근 인공지능이 여러 산업에서 활용되며 디지털 전환을 촉발하고 있다”며 “그중에서도 혁신 속도가 빠른 의료인공지능 분야의 산업육성을 가속화하도록 전방위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인혁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