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동물병원 임상도 신청
씨티씨바이오(9,500 +1.17%)는 자회사 씨티씨백이 올해 안에 동물용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수출용 품목허가를 신청한다고 26일 밝혔다.

씨티씨백은 최근 미국 캔자스대학에 고양이를 대상으로 하는 효능 평가를 의뢰했다. 이 실험은 캔자스대학 BRI의 특수시설(BSL-3Ag)에서 진행된다. 고양이에 백신을 접종해 면역을 형성한 후 코로나19 바이러스를 감염시켜, 직접적인 백신 효능을 평가하는 방식이다.

회사는 연내 수출용 백신의 품목허가 신청과 함께, 국내 동물병원 임상을 신청한다는 계획이다. 회사는 현재 개발 중인 반려동물용 코로나19백신이 고양이에서 최대 640배의 중화 항체 수준에 도달한 것을 확인했다. 2차 접종 후 6개월이 지난 시점에도 160~20배의 중화항체가 유지됐다는 설명이다. 회사는 이후에도 면역유지에 대해 연구를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씨티씨백은 최근 반려견에 대한 면역형성 시험에도 착수했다. 반려견에 대한 안전성과 면역형성능 확인에 대한 연구 투자를 확대했다는 설명이다.

씨티씨백 관계자는 “작년 3월부터 동물용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꾸준히 진행해 왔다”며 “연내 수출용 백신의 품목승인을 신청하면 국내 최초 및 러시아, 미국에 이은 전 세계 세 번째의 동물용 코로나19 백신 생산국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