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억회→30억회 분으로 늘릴 계획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제약사 모더나가 코로나19 백신 생산량을 늘리기 위해 미국 내 생산시설 증설에 나선다.

21일(현지시간) 외신 보도에 따르면 모더나는 보스턴 외곽 노우드에 있는 백신 공장에 2개의 생산시설을 추가하기로 했다. 각각 올해 가을과 내년 초에 가동할 예정이다.

이번 생산시설 추가로 노우드 공장의 코로나19 백신 생산능력은 50% 늘어난다고 모더나는 전했다.

현재 모더나는 2018년 옛 폴라로이드 공장을 개조한 시설에서 3개 생산설비를 가동 중이다. 노우드 공장과 미국 내 다른 계약업체 공장에서 매달 4000만∼5000만회 투여분의 코로나19 백신을 생산하고 있다고 외신은 보도했다.

모더나는 코로나19 백신의 연간 생산량을 올해 최대 10억회 분에서 내년 30억회 분으로 3배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신규 생산시설에서는 추가 접종(부스터샷) 목적의 백신과 어린이를 위한 저용량 백신도 만들 것으로 예상된다. 모더나는 지난 10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백신의 긴급사용 대상 연령을 12세 이상으로 확대해줄 것을 요청했다.

스테판 방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미국이 충분한 분량의 백신을 확보하면 즉시 수출을 허가받아 가능한 한 많은 나라를 돕는 것이 우리의 계획이자 희망”이라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