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백신연구소, 3세대 B형간염 백신 국내 임상 1상 승인

차바이오텍 계열사인 차백신연구소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3세대 B형간염 예방 백신으로 개발 중인 ‘CVI-HBV-002’의 임상 1상을 승인받았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임상은 만 19세 이상 65세 미만 성인을 대상으로 2023년 10월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차백신연구소는 2019년 10월 치료용으로도 이 백신의 임상을 승인받아 만성 B형간염 환자를 대상으로 2b상을 별도로 진행 중이다. 치료 목적 외에 예방용으로도 백신 개발이 가능하다고 판단해 새 임상을 추진하게 됐다.

차백신연구소의 B형간염 백신은 3세대 항원인 ‘L-HBsAg’와 면역증강제인 ‘L-팜포’를 포함하고 있다. 3세대 항원은 2세대 항원보다 면역원성이 높아 백신 개발 시 효능을 더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 중이다.

현재 상용화된 2세대 백신은 접종 후에도 항체가 형성되지 않는 무반응자가 5~15% 수준이다. 차백신연구소는 독자 개발한 L-팜포를 포함한 백신을 접종하면 무반응자군에서도 감염 예방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차백신연구소는 기술특례 방식으로 연내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계획이다.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하고 한국거래소의 심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B형간염 백신 외에도 대상포진 백신 등의 임상시험을 계획 중이다.

염정선 차백신연구소 대표는 “면역증강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연구개발을 계속해 치료 백신, 항암제를 개발하는 생명공학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주현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