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분 3% 확보, 탈통신 잰걸음

클라우드 서비스와 결합
'KT경리나라' 9월 출시 계획

직방과 손잡고 부동산 서비스
비씨카드·케이뱅크와도 협력
KT가 국내 1위 기업 간 거래(B2B) 핀테크 기업 웹케시그룹과 손잡고 B2B 핀테크 시장을 공략한다. 프롭테크 기업 직방과는 부동산 신규 서비스 개발을 함께하기로 했다. 차세대 성장동력을 확보하려는 ‘탈(脫)통신’ 움직임의 일환이다.
KT, 웹케시 등에 236억원 투자
KT, 웹케시에 236억 투자…B2B 핀테크 공략

KT는 웹케시그룹과 전략적 지분 투자와 B2B 금융사업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KT는 웹케시그룹 내 웹케시, 비즈플레이, 로움아이티 등 3개사 지분 총 236억원어치를 인수했다. 웹케시그룹은 기업 자금관리 솔루션 기업 웹케시, 경비지출관리 솔루션을 운영하는 비즈플레이, 시스템 소프트웨어 개발 기업 로움아이티, 비즈니스 데이터 플랫폼 기업 쿠콘 등으로 이뤄졌다.

KT는 이 중 웹케시에 약 144억원을 투자해 웹케시 지분 3%가량을 갖게 된다. 로움아이티에는 약 50억원을, 비즈플레이에는 40억원가량을 투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KT경리나라’ 만들고 마케팅 함께
KT와 웹케시그룹은 기업 규모별 맞춤형 B2B 핀테크 서비스를 여럿 내놓을 예정이다. 웹케시그룹의 기존 솔루션에 KT의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이른바 ‘ABC’ 기술을 접목한다. 각 서비스는 KT의 AI 스피커 기가지니를 연동해 음성 명령을 쓸 수 있도록 구성한다.

웹케시그룹의 대표 서비스인 중소기업 경리업무 솔루션 ‘경리나라’는 KT클라우드 기반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인 ‘KT경리나라’로 만든다. 오는 9월 출시가 목표다. 대기업·중견기업용 경비지출 관리 솔루션 ‘비즈플레이’를 고도화한 ‘KT비즈플레이’는 지난달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 구성을 마쳤다.

소상공인을 위한 맞춤형 신규 플랫폼 서비스도 내놓는다. 로움아이티의 소상공인 경영관리 플랫폼 ‘세모장부’에 KT의 빅데이터 기반 상권 분석 플랫폼 ‘잘나가게’를 연동한 ‘KT세모가게’를 이달 출시한다. AI 통화비서 등 KT 상품을 연결해 소상공인 통합 디지털 플랫폼으로 확장한다는 목표다.

양사는 마케팅 협력도 벌인다. 창업하려는 이에게 KT의 통신·플랫폼 서비스와 함께 웹케시의 경리나라를 창업 지원 통합 패키지로 제안하는 식이다.
KT “금융·부동산 먹거리 늘린다”
KT는 최근 금융·부동산 분야에서 부쩍 발을 넓히고 있다. 이날 직방과 부동산 분야 사업 협력 업무협약도 맺었다. KT의 정보기술(IT) 인프라에 직방의 부동산 지식을 결합한 제휴 서비스를 공동 개발할 계획이다. KT AI 보이스봇 등 음성 AI 기술을 활용해 직방 업무 디지털화도 돕는다. KT는 지난 4월엔 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B2C) 핀테크 기업 뱅크샐러드에 250억원 규모 지분 투자를 결정했다.

웹케시, 뱅크샐러드, 직방 등 기업과 KT그룹 내 금융·데이터 계열사를 이어 신사업 협력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KT그룹엔 국내 최대 결제금융 플랫폼 사업자인 비씨카드,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 빅데이터 전문기업 KT넥스알 등이 있다. 각 사 간 데이터 협력 등을 통해 기업 디지털혁신(DX)과 마이데이터 분야로도 사업을 늘릴 계획이다.

구현모 KT 대표는 “KT그룹의 금융 노하우를 기반으로 웹케시 등 전문 핀테크 기업과 협업 시너지를 낼 것”이라며 “이를 통해 KT를 금융·DX 시장 선도 사업자로 자리매김하고, 기업 가치를 높이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