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는 14일 전국 KT 매장 및 공식 온라인몰 'KT샵'에서 삼성전자 '갤럭시 점프'의 사전예약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사전예약은 이날부터 20일까지 7일간이고, 공식 출시일은 21일이다.

출고가 39만9천300원(부가세 포함)으로 국내 첫 30만원대 5G 스마트폰인 갤럭시 점프는 KT에서 단독 판매하며, 6.5인치 대화면에 128GB 메모리, 5천mAh 배터리를 탑재했다.

삼성페이와 측면 지문인식 등 편의기능도 제공하며, '어썸 블랙', '어썸 화이트', '어썸 레드' 3가지 색상이 있다.

KT는 사전 예약 고객에게 '갤럭시 스마트태그' 2팩과 지니뮤직 스마트 음악감상 90일 이용권을 제공한다.

갤럭시 스마트태그는 반려동물이나 열쇠 등에 부착해 위치를 확인하는 모바일 액세서리다.

또 21일부터 6월 3일까지 갤럭시 점프를 구매한 선착순 1천 명 중 5G 무제한 요금제 등을 쓰는 고객에게 밀키트를 증정하는 프로모션도 한다.

KT 디바이스사업본부장 김병균 상무는 "5G 서비스를 많은 고객이 경험할 수 있도록 합리적이고 세련된 5G 스마트폰을 준비했다"며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해 부담 없이 갤럭시 점프를 경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KT, 국내 최초 30만원대 5G 갤럭시 스마트폰 사전예약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