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가 전 직원에게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으로 2023년까지 최대 200주씩 매년 지급한다고 4일 발표했다.

카카오는 이날 본사 전 직원(2506명)에게 1인당 100~200주의 스톡옵션을 부여한다고 공시했다. 이달 31일 기준으로 1년 이상 근무한 직원은 200주, 1년 미만의 임직원은 100주를 받는다. 행사가는 11만4040원이다. 2023년 5월 4일부터 스톡옵션을 행사할 수 있다. 카카오는 2023년까지 3년 동안 같은 수준으로 직원들에게 스톡옵션을 제공할 방침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직원들에게 업무 동기를 부여하고 지속적인 성장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이번 스톡옵션 지급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카카오는 지난 3월 임직원 보상으로 창사 이래 처음으로 상여금을 자사주로 지급했다. 전 직원에게 자사주 10주씩 지급했다. 총 지급 규모는 119억원에 달했다. 자사주 성과급은 스톡옵션과 달리 바로 처분할 수 있다.

김주완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