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사주 보유물량 사실상 전량 소각"
"기업·주주가치 제고 강력 의지"
박정호 SK텔레콤 CEO [사진=SK텔레콤 제공]

박정호 SK텔레콤 CEO [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317,000 +1.44%)이 4일 이사회를 열고 약 2조6000억원 규모(3일 종가 기준)의 자사주 869만주를 소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실상 보유하고 있던 자사주 전량에 해당하며, 소각 예정일은 오는 6일이다.

SK텔레콤이 이번에 소각하는 자사주는 발행주식 총수의 10.8% 규모다. 이는 국내 4대그룹 자사주 소각 사례 중 발행주식 총수 대비 물량으로는 최대에 해당한다. 금액으로는 삼성전자 자사주 소각에 이어 두 번째로 크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전 세계 자본시장과 국내외 주주들의 지지를 받는 모범적 사례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사주 소각은 기업이 보유한 자사의 주식을 소각해 유통 주식수를 줄이는 것을 의미한다. 주주들이 보유 중인 기존 주식의 가치는 상승하는 등 일반적으로 주가에 호재로 작용한다. 이번 소각을 통해 SK텔레콤 발행 주식 총수는 기존 8075만주에서 7206만주로 감소한다.

이번 자사주 소각은 지난 4월 인적분할 추진 발표에 이어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SK텔레콤의 확고한 의지 표명으로 해석된다. SK텔레콤은 이번 결정이 선진화된 주주환원 정책의 일환으로, SK그룹에서 강조하는 ESG(환경·사회책임·지배구조) 경영과 맥을 같이 한다고 강조했다.

SK텔레콤은 소각 후 잔여 자사주 90만주에 대해서는 향후 '구성원 주주참여 프로그램'과 이미 부여한 스톡옵션 등에 중장기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구성원 주주참여 프로그램'은 회사 임직원들이 성과급의 일정 비율을 현금 대신 회사 주식으로 받을 수 있게 하는 제도로, 올해는 12만1000주 규모로 시행됐다.

이 프로그램은 구성원들이 직접 주주로 참여해 회사의 성장과 자신의 성장을 연계하는 선진화된 보상체계로 평가된다. SK텔레콤은 자사주를 활용한 보상 프로그램을 확대할 계획이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