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현모 KT 대표 [사진=연합뉴스]

구현모 KT 대표 [사진=연합뉴스]

구독자 171만명을 보유한 유명 정보기술(IT) 전문 유튜버 '잇섭'이 쏘아올린 KT(31,300 0.00%) 인터넷 속도 문제로 여론이 심상찮다. 온라인 IT 커뮤니티와 유튜브 방송 등을 통해 속도 불만과 자신의 경험담이 쏟아지고 있다. "KT만의 문제가 아닐 것"이란 반응이 대다수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도 이 문제를 들여다볼 계획이어서 통신업계가 예의주시하고 있다.
잇섭 폭로부터 구현모 사과까지
[사진=IT 전문 유튜버 잇섭 유튜브 방송 내용 캡처]

[사진=IT 전문 유튜버 잇섭 유튜브 방송 내용 캡처]

22일 업계에 따르면 이번 사태는 '잇섭'이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10Gbps(기가비피에스) 요금을 냈지만 실제론 100분의 1 수준인 100Mbps(메가비피에스) 속도를 이용했다는 영상을 게재하면서 촉발됐다.

잇섭은 스튜디오를 옮기면서 월 8만8000원의 10Gb 인터넷을 설치했으나 우연히 스튜디오 인터넷이 100Mb로 서비스되는 것을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 100Mb 인터넷 서비스 가격은 월 2만2000원으로 잇섭이 가입한 상위 서비스보다 속도가 현저히 떨어진다.

그는 KT 고객센터에 전화해 원격 조치를 받자 제대로 된 속도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정확한 설명 없이 원격으로 문제를 해결한 점을 문제삼았다. 해당 영상은 이날 오전 10시 기준 224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1만8500개 이상의 댓글이 달리는 등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당초 잇섭에게 동영상을 내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진 KT는 여론이 악화하자 지난 21일 자사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띄웠다. 같은 날 구현모 대표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월드IT쇼'에서 "많은 분이 KT 기가인터넷을 사랑해주시는데 이런 일이 벌어져 죄송스럽다"며 고개를 숙였다.
"일반 이용자들은 불만 제기해도…"
KT 관계자가 인터넷 장비를 점검하는 모습 [사진=KT 제공]

KT 관계자가 인터넷 장비를 점검하는 모습 [사진=KT 제공]

KT의 경쟁사인 SK텔레콤(296,000 -1.33%)의 자회사 SK브로드밴드와 LG유플러스(14,750 +0.68%)도 반사 수혜를 기대하기보단 불똥이 튈까 몸 사리는 분위기다. 이들 회사 관계자는 "경쟁사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 "자체 점검을 통해 고객들에게 더 확실한 서비스를 제공하자는 내부 분위기" 등의 원론적 입장만 밝혔다.

잇섭의 폭로 이후 온라인에서는 경험담이 쏟아지고 있다. IT 커뮤니티에서는 "영상 보고 우리 집 인터넷도 측정했는데 같은 결과가 나와 충격이다", "KT 10년 넘게 쓰고 있는데 이건 사기나 마찬가지다", "KT 사태 터져서 타 통신사에는 기회인데 그곳들도 홍보를 못하고 있다. 전수조사해야 한다" 등의 비판이 봇물 터지듯 흘러나왔다.

한 누리꾼은 "잇섭이 항의하자 바로 속도가 빨라졌다니 원격 조종이 가능하다는 얘기다. 반대로 말하면 원격으로 일부러 속도를 늦췄을 수도 있다는 해석도 가능하다"고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실제로 통신사 고객센터로는 인터넷 속도 관련 불만이 쏟아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잇섭은 "이 사건 이후 KT 쓰지 말고 타사로 넘어가라는 댓글도 있지만 SK텔레콤이랑 LG유플러스는 더 최악이다. 그나마 유선 인터넷 품질만은 KT가 압도적이라 참고 쓰는 것"이라며 통신업계 전체에 직격탄을 날렸다. 다만 잇섭의 발언에 대해 SK 관계자는 "일일이 대응해야 하나"라고 반문했고, LG유플러스 관계자도 "근거 없이 한 말"이라고 일축했다.

일각에선 자성의 목소리도 나왔다. KT 제2 노조는 "인터넷 속도가 논란이 되자 KT 직원들에게 가장 먼저 나온 반응은 '터질 게 터졌다'였다"면서 "이번 사태에 대한 KT 경영진의 진지한 반성을 촉구한다"며 "10기가 인터넷을 위한 기본 망투자부터 개통, 민원 응대와 대책 수립에 이르기까지 총체적 관리 부실의 책임에 대해 이사회가 나서 진상 규명하라"고 촉구했다.
여야, 해당 사안에 모처럼 '한목소리'
의사봉 두드리는 이원욱 과방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의사봉 두드리는 이원욱 과방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서용구 숙명여대 경영학과 교수는 "통신사가 광고 내용과 이용자의 사용 결과 간 차이가 너무 커서 생긴 문제"며 "170만 구독자를 보유한 IT 유튜버가 불편한 진실을 까발렸는데 통신사들이 적극 대응하지 않을 경우 묵시적·암묵적 담합 행위처럼 비쳐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익명을 요구한 서울 소재 대학 경제학과 교수는 "경쟁이 치열한 업계일수록 경쟁사의 약점은 곧 자사의 마케팅 포인트가 된다"며 "통신업은 타사 가입자 수를 뺏어오려는 경쟁이 치열한 '레드오션 비즈니스'인데, 이 같은 황금 기회를 이용하지 않는다는 건 다른 경쟁사도 동조한다는 오해를 살 수 있다"고 통신3사를 묶어 비판했다.

이번 사안을 다룰 국회 과방위원장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관계자는 "과거 국정감사에서도 소비자들이 인터넷 속도를 보장받고 있지 못하다는 지적이 나왔었다. 이번 사태가 심각하다는 것은 언론에도 많이 나오고 있어 유심히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과방위 야당 간사인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실 관계자는 "과기정통부에서 전수 조사한다는 얘기가 있어서 관련 사안을 준비하고 있다. 중요한 이슈인 만큼 과방위 회의에서 거론될 것"이라고 전했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