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진출 가속화 기대
유틸렉스(12,850 +0.78%)는 'MVR CAR-T' 세포치료제의 미국 특허권( HLA-DR에 결합하는 키메라 수용체 및 CAR-T 세포)이 미국 특허청에 등록됐다고 20일 밝혔다.

MVR CAR-T 세포치료제는 종양에서 과발현하는 'HLA-DR'을 표적한다. 기존 'CD19' CAR-T 세포치료제는 종양세포 뿐만 아니라 정상 'B세포'도 제거해, 부작용으로 사이토카인 폭풍을 유발했다. MVR CAR-T는 암세포만 공격하기 때문에 부작용 위험이 낮으면서, 사이토카인 분비도 적어 기존의 CD19 CAR-T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유틸렉스 관계자는 "미국 특허 취득을 계기로 MVR CAR-T 세포치료제 세계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했다"며 "다수의 동물실험에서 경쟁약품 대비 우수성이 확인된 만큼, 신속한 세계 진출을 위해 주요 국가에서 특허권리 확보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