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는 15일 자체 운용하고 있는 기업형 액셀러레이터 ‘D2SFD2’가 반려동물 기술 스타트업 ‘유리벳코리아’에 투자했다고 밝혔다.

유리벳코리아의 대표적인 제품은 반려동물용 스마트 소변진단키트 ‘유리벳10’이다. 유리벳10은 스마트폰 카메라와 전용 소변진단키트를 활용해 모바일 앱에서 열 가지 이상의 내과 질환 위험을 1분 만에 검진할 수 있다. 가정에서 손쉽게 사용할 수 있고, 동물 병원과 연계 치료도 가능하다. 국내 모바일 소변진단키트 중 최초로 동물용 의료기기 제조 품목 허가를 획득했다. 유리벳코리아는 반려동물의 눈물로 당뇨를 진단할 수 있는 키트, 구강 검사 키트 등 반려동물에 특화한 디지털 헬스 제품도 준비하고 있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