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위주에서 모빌리티, 석유, 제조업으로 전개
시장 진입 속도 높이려 '클라우드' 채용
엔비디아가 개발한 GPU

엔비디아가 개발한 GPU

전 세계 기업들의 절반 이상이 이미 GPU(그래픽처리장치)를 활용하거나 활용할 계획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게임 업계나 자동차 업계에서 쓰이던 GPU가 이제는 석유 제조업 교육 등 당야한 분야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미국 데이터 전문업체 웨카가 의료나 금융, 정부 부문 등 다양한 업종에서 활약하는 IT 전문가 500명을 설문조사한 결과입니다. 이 조사에서 연구소나 정부는 그들의 수요에 맞게 자신의 모델을 개발하지만, 기업들은 AI를 시장에서 신속하게 활용하기위해 클라우드를 사용하는 경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데이터 전문가 부족이 가장 큰 애로
웨카는 미국과 유럽 ,아시아 중동지역에 있는 보건의료, 연구개발, 금융, 정부, 자동차, IT 통신 등 다양한 업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습니다. AI 작업에 GPU를 활용하고 있는 지 여부에 관해서 응답자의 37%가 제품생산에 이미 GPU를 활용하고 있고 15%는 파일럿 실험을 하고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그리고 10%는 6~12개월이내에 GPU를 사용할 계획이라고 했습니다. GPU를 사용할 계획이 없다고 답한 기업은 전체의 38%였습니다.
GPU를 가장 많이 쓰고있거나 사용할 계획이 있는 기업중에서 자동차 항공등 모빌리티 관련 기업(86%)이 가장 높았으며 다음은 석유및 에너지기업(82%), 제조(79%),교육(77%)순이었습니다. 자동차 기업들은 자율주행 관련 이미지 인식을 위해 GPU가 많이 쓰이고 있으며 석유 에너지기업들은 셰일가스 채굴 등에 GPU를 많이 활용하고 있습니다.
GPU 활용 AI 모든 업종으로 확산한다

이어 기업 데이터는 자체 생성된 데이터가 가장 많이 사용(50%)되고 있으며 센서(18%),데이터허브(13%)를 통해 추출하고 있습니다. AI를 활용하는 이유로는 다른 경쟁기업들에 비교우위를 가지기 위해서(15%)가 가장 많았으며 더 정확한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기위해(13%),업무 효율을 높이기위해(13%)등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업들의 애로는 데이터 사이언티스트의 부족(21%)이 가장 많았으며 데이터 프라이버시 문제(17%),예산 부족(17%),기술 인프라 부족(17%) 등으로 조사됐습니다.
한편 IT를 제외한 클라우드를 가장 많이 채용하는 업종은 반도체(50%), 제조업(49%), 헬스케어(48%),미디어(47%)업종이었으며 가장 낮은 업종은 연구개발및 정부부문(27%)이였습니다. 반도체및 제조 헬스케어 분야는 시장에 기민하게 대처하기 위해 클라우드 등 이미 준비된 소스를 활용하지만 정부부문 등은 데이터 보안과 규제 등으로 인해 클라우드를 꺼리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ohc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