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어학업체 '이온'과 손잡고 'AI 스피크 튜터' 선봬
LG CNS "콘텐츠 현지화로 해외 시장 적극 공략"
LG CNS가 인공지능(AI) 영어 학습 서비스 'AI튜터'로 일본 교육 시장에 진출한다고 12일 밝혔다. [사진=LG CNS 제공]

LG CNS가 인공지능(AI) 영어 학습 서비스 'AI튜터'로 일본 교육 시장에 진출한다고 12일 밝혔다. [사진=LG CNS 제공]

LG CNS가 인공지능(AI) 영어 학습 서비스 'AI튜터'로 일본 교육 시장에 진출한다고 12일 밝혔다.

AI튜터는 국내 약 60만명의 사용자가 이용하고 있는 AI 기반 앱으로, LG 계열사 및 대기업을 포함한 약 150개 기업에서 임직원 영어교육 프로그램으로 활용하고 있다. LG CNS는 자체 개발한 AI 회화 알고리즘과 음성 인식 기술을 바탕으로 일본을 비롯해 해외 시장 공략을 본격화할 방침이다.

LG CNS는 이날 일본 현지 기업 '이온'(AEON)과 손잡고 일본판 AI튜터 'AI 스피크 튜터'(AI Speak Tutor)를 출시했다. 이온은 일본에서 250여개의 직영 어학원을 운영하는 일본 유명 어학업체다. 이온은 기존 수강생들을 대상으로 'AI 스피크 튜터'를 선공개하고 다음달부터 일반인도 'AI 스피크 튜터'를 스마트폰 앱장터에서 다운로드 받아 사용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AI 스피크 튜터'에는 사용자의 답변을 인식하고 내용을 분석해 답변의 정확도·유창성을 평가하는 AI 기술이 적용됐다. 일본 음식이나 온천 여행, 스키야키 조리법 등 일본 문화가 반영된 콘텐츠로 AI와 영어 대화를 나눌 수 있다. 또한 사용자가 답변을 주저하거나 일부 틀린 답변을 하면 AI가 힌트를 제시하거나 되물으며 끊김 없이 대화를 이어나가는 기술도 있다.

실제로 LG CNS는 올해 2월 AI 영어 교육 프로그램으로는 처음으로 한국영어교육학회(KATE) 영어 교육 인증을 받기도 했다.

김창은 LG CNS 상무는 "일본어 버전 출시에 이어 태국어·베트남어 버전 AI튜터도 테스트 중"이라며 "글로벌 영어 교육에 한국의 AI 기술이 적용될 수 있도록 해외 시장 공략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