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활용, 위·변조 불가능
백신여권 서비스 등에 적용
정부, 모바일 공무원증 발급
디지털 신분증 만드는 'DID' 기술이 뭐지?

코로나19의 장기화 속 ‘분산신원 인증(DID)’ 기술이 주목받고 있다. DID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변조가 불가능한 디지털 신분을 만든다는 개념이다. 모바일 신분증이나 ‘백신 여권’ 등 그 쓰임새가 무궁무진할 것으로 평가받는다.

올해 행정안전부는 보안업체 라온시큐어와 함께 모바일 공무원증 발급 서비스를 시작했다. 정부가 처음 추진하는 모바일 신분증 시범사업이다. 정부세종청사 내 중앙부처 등의 20만여 명 공무원이 대상이다. 행안부는 안정성과 편의성이 확인되는 대로 연내 운전면허증, 장애인 등록증, 국가유공자증 등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모바일 공무원증에는 블록체인 기반 DID 기술이 적용된다. 개인정보를 중앙 기관에 모두 저장하는 기존 방식과는 틀이 다르다. 신원 증명을 위한 개인정보를 암호화하고, 이를 블록 단위로 구성해 이용자들의 스마트폰에 저장하는 방식이다. 블록들은 모두 연결된 상태로 구조화돼 위변조 위협이 없고, 증명이 필요할 땐 개인이 필요한 정보를 선택해 사용할 수 있어 안정성이 높다.

백신 여권 역시 DID 기술 적용이 유망한 분야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질병관리청이 발표한 ‘디지털 백신접종 증명 서비스’에 DID 기술이 접목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상환 KISA 블록체인진흥단장은 “아이슬란드, 이스라엘 등이 QR코드 기반 백신 여권 서비스를 개시했는데, 이런 중앙 집중형 방식은 변조가 쉽다”며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된 DID 여권이 개인정보 보호에 더 효과적”이라고 밝혔다.

정부 마이데이터(본인 신용정보 관리) 사업의 핵심인 ‘개인 데이터 저장소(PDS)’ 구현에도 DID의 역할이 기대되고 있다. 민간 주도의 PDS 플랫폼이 늘어날 경우 데이터의 안정성을 위한 DID 기술 적용이 활발해질 것으로 업계는 전망했다.

이시은 기자 s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