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프리미엄 과열 우려
글로벌 시세서도 한국 거래소는 '제외'
서울 강남구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라운지 시세 전광판에 비트코인 시세가 표시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라운지 시세 전광판에 비트코인 시세가 표시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론적으로 해외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에서 비트코인을 구매해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에서 팔면 최대 1000만원 이상 차익을 볼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 해외보다 국내 암호화폐 가격이 더 비싼 이른바 '김치 프리미엄' 때문이다.

업계에서는 국내 가상자산 시장 과열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글로벌 비트코인 시세를 산출할 때 국내 거래소 가격은 '이상 과열'로 간주해 제외할 정도다.

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내에서 비트코인 가격은 해외보다 약 20% 비싼 가격대에 형성됐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업비트에서 7862만원, 빗썸에서 7833만원에 거래됐지만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인 바이낸스에서는 5만8116달러에 매매가 이뤄졌다. 환율(달러당 1118.51원)을 따져보면 해외 비트코인 가격은 약 6500만원 수준이다.

해외 거래소에서 6500만원인 비트코인이 국내 거래소에서는 7800만원대에 팔리는 것이므로, 해외 거래소에서 매수한 비트코인을 국내 거래소로 전송해 매도할 경우 1300만원 이상 차이가 난다.

외국환거래법상 사유를 소명하지 않아도 되는 해외 송금 액수인 연 5만달러(약 5583만원) 기준으로 보면, 5만달러를 해외로 송금해 현지 거래소에서 비트코인 0.85개를 사 이를 국내로 전송해 팔면 약 1200만원의 차익을 얻을 수 있다.

다만 이러한 재정거래가 가능하려면 국내 거래소 계정과 연동된 국내 은행 계좌는 물론, 해외 은행 계좌와 해외 암호화폐 거래소 계정을 보유하고 있어야 한다. 국내 거주자가 해외 은행 계좌를 개설하고 해외 거래소 계정까지 신규로 보유하기엔 진입장벽이 상당히 높아 이같은 차익 거래를 할 수 있는 경우가 많지는 않다.

때문에 일부 투자자들은 해외와 가격 차이가 적은 암호화폐를 국내에서 매수한 뒤 해외 암호화폐 거래소에 보내고, 비트코인을 사서 국내 거래소로 보내는 방식을 활용하기도 한다.
서울 강남구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라운지의 시세 전광판. 사진=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라운지의 시세 전광판. 사진=연합뉴스

투자자들이 재정거래에 나설 정도로 유독 높아진 국내 비트코인 가격에는 수급 불균형이 작용했다. 투자자가 늘어나며 비트코인을 사려는 수요는 대폭 늘었지만, 국내에서 유통되는 비트코인은 그만큼 늘지 않은 것이다.

지난달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 이용자는 320만명으로 올해 1월(119만명) 대비 3배가량 뛰었다. 지난해 말부터 비트코인 가격이 뛰면서 관심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

투자자가 늘어나며 업비트와 실명 계좌 발급 제휴를 맺은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도 올해 1분기 급격히 성장했다. 케이뱅크에 따르면 지난달 말 고객 수는 391만명에 달했다. 케이뱅크가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유치한 고객은 157만명이었다. 지난 3년간 유치한 고객보다 암호화폐 가격이 급등한 최근 석달 사이 유치한 고객이 더 많은 셈이다.

또 다른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빗썸도 신규 회원이 대폭 늘었다. 전년 동월과 비교해 빗썸의 신규 회원 수는 올해 들어 1월 77%, 2월 80%, 3월 78% 급증했다.

이들 거래소의 규모는 세계적으로 손 꼽히는 수준이다. 암호화폐 전문매체 더 블록은 지난달 업비트 거래액이 838억 달러(약 94조5180억원)를 기록해 전세계 법정화폐 기반 거래소 가운데 2위를 차지했다고 집계했다. 1위 거래소는 873억 달러를 기록한 미국의 코인베이스로 업비트와의 차이는 35억 달러(약 3조9000억원) 정도에 불과하다.

코인마켓캡도 전일 기준 업비트의 주간 방문 규모(애플리케이션 제외)를 257만4351회로 집계했다. 이는 순위를 확인할 수 있는 전체 306곳 거래소 중 6위에 해당한다. 빗썸도 204만3549회로 전체 9위에 올랐다.

해외에서 비트코인을 대량 매입해 국내에 유통하면 가격 차이가 줄어들면서 김치 프리미엄이 꺼지겠지만, 까다로운 외국환거래법 탓에 공급이 단시간 내 빠르게 늘어나기도 어렵다.

20%대로 높아진 김치 프리미엄에 해외에서도 예의주시하고 있다. 코인마켓캡은 이날 세계 비트코인 평균 가격에서 한국 거래소를 제외하기로 결정했다. 코인마켓캡은 "한국의 암호화폐 거래소에서는 다수의 암호화폐가 프리미엄과 함께 거래되고 있다"며 "세계 비트코인 평균 가격에서 업비트, 빗썸, 코빗 등 한국 거래소 데이터를 제외한다"고 발표했다.

주기영 크립토 퀀트 대표는 "한국 암호화폐 거래량이 코스피를 초과했다. 비트코인의 펀더멘털은 좋지만 한국의 거품은 걱정스럽다"고 진단했다. 그는 "한국의 거품이 꺼져도 세계 비트코인 시장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1.7%에 불과해 비트코인 가격에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