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모델이 17형 대화면에 인텔 11세대 최신 프로세스와 엔비디아 외장 그래픽카드를 탑재해 영상작업이나 게임을 구동할때 빠르고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는 고성능 노트북 ‘LG 울트라기어 17’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LG전자

LG전자 모델이 17형 대화면에 인텔 11세대 최신 프로세스와 엔비디아 외장 그래픽카드를 탑재해 영상작업이나 게임을 구동할때 빠르고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는 고성능 노트북 ‘LG 울트라기어 17’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대화면의 고성능 노트북 'LG 울트라기어 17'을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신제품은 △WQXGA(2560x1600) 고해상도의 17형 대화면 디스플레이 △인텔 11세대 프로세서 타이거레이크 △엔비디아 외장 그래픽카드(GEFORCE GTX 1650Ti) 등을 탑재해 영상작업이나 게임을 구동할 때 빠르고 쾌적한 환경을 제공한다.

휴대성도 뛰어나다. 무게는 약 1.95kg에 불과하고 80Wh(와트시)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해 장기간 사용도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이 제품은 2개의 쿨러로 내부 열을 빠르게 냉각시켜주는 '듀얼 파워쿨링 시스템'과 사용자가 확장 슬롯을 이용해 저장장치(SSD)와 메모리(RAM)를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듀얼 업그레이드 시스템'도 갖췄다.

출하가는 224만원이다. 김선형 LG전자 한국영업본부 HE마케팅담당은 "LG 그램, LG 그램360에 이어 고성능 노트북 브랜드인 'LG 울트라기어'에서도 대화면 노트북으로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