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계열 바이오벤처
항암 신약 후보물질 기술이전
유한양행이 최대주주로 있는 바이오벤처 기업이 자체 개발 중인 항암 신약 후보물질을 5400억원에 기술수출했다.

이뮨온시아는 중국 면역항암제 개발 기업 3D메디슨과 항암 신약 후보물질 ‘IMC-002’에 대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총 계약 규모는 4억7050만달러(약 5400억원)다. 이뮨온시아는 계약금 800만달러(약 92억원)와 중국 내 임상개발 허가, 상업화, 판매에 따른 마일스톤으로 총 4억6250만달러(약 5320억원)의 기술료를 받게 된다. 이와 별도로 매출액에 따라 단계별로 최대 두 자릿수의 경상기술료도 받을 수 있다.

IMC-002는 차세대 면역관문 치료 타깃인 CD47에 작용하는 항체 항암 신약 후보물질이다. 기존 약물에 비해 암세포에 대한 약물 특이성과 안전성을 끌어올렸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미국에서 임상 1상을 진행하고 있다.

3D메디슨은 이 후보물질의 중국 내 전용실시권을 확보해 중국에서 독점 개발 및 상업화에 나선다. 연내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에 임상시험계획(IND)을 제출하는 것을 목표로 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뮨온시아는 미국 유럽 등 중국을 제외한 지역을 대상으로 추가 기술이전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뮨온시아는 유한양행과 나스닥시장 상장사인 미국의 소렌토 테라퓨틱스가 설립한 면역항암제 전문 바이오벤처 기업이다. 이번에 계약한 신약 후보물질 외에 PD-L1을 타깃으로 하는 항체치료제 ‘IMC-001’의 임상 2상 시험도 하고 있다.

오상헌 기자 ohyea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