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와이즈앱·와이즈리테일

사진제공=와이즈앱·와이즈리테일

국내 스마트폰 이용자의 88%가 유튜브를 이용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평균 사용시간은 하루 1시간이며, 사용자수·사용시간 1위는 '50대 이상'이 차지했다.

23일 앱 및 리테일 분석 서비스 와이즈앱·와이즈리테일에 따르면 지난달 유튜브 앱을 사용한 국민은 4041만명으로 집계됐다. 국내 스마트폰 사용자 4568만명 중 무려 88%가 한 달 동안 1번 이상 유튜브를 사용했다는 얘기다.

지난달 국민들이 유튜브를 총 사용한 시간은 12억3549만시간으로 나타났다. 1인당 1달에 30시간34분, 하루에 59분 이상 이용한 것이다.

유튜브를 가장 많이 이용한 세대는 '50대 이상(28.7%)'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40대(21.3%), 30대(19.4%), 20대(17.2%), 10대(13.4%)로 뒤를 이었다.

총 사용시간도 50대가 가장 길었다. 12억3549만시간 중 50대 이상이 25.4%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20대가 23.3%, 10대가 20.6%, 30대가 17.2%, 40대가 13.6% 등으로 나타났다.

다만 사용자 1인당 평균 사용시간은 10대가 46시간52분으로 가장 높았다. 20대(41시간31분), 30대(27시간10분), 50대 이상(26시간56분), 40대 이상(19시간30분) 순으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한국인 만 10세 이상의 개인 안드로이드 사용자 3868만명과 iOS 사용자 700만명, 총 4568만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1일부터 31일까지 유튜브앱 사용자수와 체류시간을 분석한 것이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