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중동 등 사용권 부여
단계별 성과금 10억弗 받기로
제넥신이 자체 개발한 면역항암 기술을 동남아시아 제약사에 1조2000억원에 수출했다. 지난달 2조원이 넘는 기술수출을 성사시킨 녹십자랩셀에 이은 올해 2호 ‘조(兆)단위 기술수출 기업’이 됐다.

제넥신, 면역항암제 'GX-I7'…인도네시아에 1.2조원 기술수출

제넥신은 18일 “면역항암제로 개발 중인 ‘GX-I7’을 인도네시아 KG바이오에 기술이전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계약으로 KG바이오는 동남아시아·중동·아프리카 지역과 호주 뉴질랜드 인도 등에서 GX-I7의 사용권을 갖게 됐다.

제넥신이 받는 선급금은 2700만달러(약 299억원)다. 여기에 임상 단계 및 상용화 정도에 따른 성과금(마일스톤)을 합하면 총 계약 규모는 11억달러(약 1조2185억원)로 불어난다. 계약한 지역 매출의 10%를 로열티로 받는 조건도 포함됐다.

KG바이오는 시가총액이 7조원에 달하는 동남아시아 최대 제약사 칼베파르마와 제넥신이 2015년 합작해 세운 인도네시아 바이오업체다. 칼베파르마가 64%, 제넥신이 20%, 미국 투자사인 제너럴애틀랜틱이 15% 지분을 들고 있다.

KG바이오는 지난해 12월 인도네시아 보건당국으로부터 GX-I7에 대해 항암제가 아니라 코로나19 치료제로 임상 2상 시험계획(IND)을 승인받았다. 코로나19 치료 효과가 확인되는 대로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이 회사는 2000만 명분의 백신 생산시설도 구축 중이다.

GX-I7은 제넥신의 대표 파이프라인(신약 후보물질)으로 꼽힌다. 이 면역항암제는 면역세포의 일종인 T세포 증식을 돕는 신호전달물질 ‘인터루킨-7’이 체내에서 장시간 머물도록 한다. 제넥신은 이 신약 후보물질을 머크의 ‘키트루다’, BMS의 ‘옵디보’ 등 다른 면역항암제와 같이 쓸 수 있는 치료제로 개발 중이다.

제넥신은 이 항암제가 면역력을 강화할 수 있는 점을 활용해 코로나19 치료제로도 개발하고 있다.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들은 T세포가 감소하는 경향을 보이는데, 이때 T세포가 다시 늘어나면 코로나19가 중증으로 발전할 가능성도 줄어든다. T세포가 체내에서 반으로 줄어드는 데 걸리는 시간인 ‘반감기’를 늘리면 코로나19 치료 효과를 낼 수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항암제 개발은 순항 중이다. 중국 포순제약의 자회사 헨리우스가 개발한 면역항암제 ‘HLX10’과 GX-I7의 병용 투여 임상을 추진 중이다. 제넥신의 또 다른 신약 후보물질인 빈혈 치료제 ‘GX-E4’의 동남아시아 임상 3상도 이 회사가 맡고 있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