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프라엘 더마 LED 넥케어는 연세의대 세브란스병원 피부과, 글로벌의학연구센터 등과 진행한 임상시험 결과 효능과 안전성을 모두 인정받았다. 사진은 LG 프라엘 더마 LED 넥케어 제품 이미지/사진제공=LG전자

LG 프라엘 더마 LED 넥케어는 연세의대 세브란스병원 피부과, 글로벌의학연구센터 등과 진행한 임상시험 결과 효능과 안전성을 모두 인정받았다. 사진은 LG 프라엘 더마 LED 넥케어 제품 이미지/사진제공=LG전자

LG전자(146,500 -4.87%)의 프리미엄 홈 뷰티기기 'LG 프라엘 더마 유기발광다이오드(LED) 넥케어'가 의료 전문기관으로부터 효능과 안전성을 인정받았다.

17일 LG전자에 따르면 LG전자는 최근 연세의대 세브란스병원 피부과, 글로벌의학연구센터 연구진과 진행한 '더마 LED 넥케어의 목 부위 사용 후 안전성 검증'을 위한 임상시험을 완료했다.

이번 임상시험은 20~60세의 갑상선 관련 과거력이 없는 성인 여성 30명을 대상으로 한국 의약품 임상시험 관리기준(KGCP)에 따라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LG 프라엘 더마 LED 넥케어'를 하루 한 번 9분씩 4개월간 사용했다.

연구진은 제품을 사용하는 동안 참가자들의 목 부위 피부 변화와 사용이 끝난 후 2개월간의 피부 변화를 관찰했다. 시험 결과, 더마 LED 넥케어를 사용하기 전보다 피부결 및 수분은 각각 20% 이상, 피부치밀도는 15% 이상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LG전자는 목 부위에 착용하는 제품인 만큼 안전성 검증에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제품 사용 전 △4개월간 사용 시 △사용 종료 2개월 후에 실시한 혈액 검사 및 초음파 검사를 비교한 결과, LG전자는 시험 대상자들이 제품을 사용하는 동안은 물론 사용한 이후에도 갑상선 기능 및 조직, 혈류에 특별한 영향을 미치지 않음을 확인했다.

'더마 LED 넥케어'는 목 부위 피부 관리를 위한 홈 뷰티기기다. 나쁜 자세나 습관 등으로부터 목 부위 피부를 사전에 관리하거나, 목 부위 탄력이 떨어져 관리를 원하는 소비자를 위한 제품이다. LED 빛의 파장을 이용해 목 부위 피부 탄력과 수분 증가에 도움을 주는 제품으로, 원형 고리 형태여서 목걸이처럼 목에 걸어 사용하면 된다.

LG전자는 현재 8종의 LG 프라엘 제품군을 운영하고 있다. 이 중 '더마 LED 마스크'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Class II' 승인을 받았고 눈가 전용 뷰티기기인 '아이케어'와 함께 국가기술표준원의 '비의료용 LED 마스크 형태 제품 예비안전기준'을 통과했다.

특히 'LG 프라엘 메디헤어'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의료용 레이저 조사기 3등급에 해당하는 의료기기 허가를, FDA로부터 Class II 승인을 각각 받았다. 오상준 LG전자 홈뷰티사업담당은 "고객이 제품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효능과 안전성을 강화해 프리미엄 홈 뷰티기기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