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브가 콘텐츠 성인물 노출과 관련해 홈페이지에 게재한 사과문. 웨이브 웹사이트 캡처

웨이브가 콘텐츠 성인물 노출과 관련해 홈페이지에 게재한 사과문. 웨이브 웹사이트 캡처

방송통신위원회가 아동용 콘텐츠 방송 중 성인물을 반복적으로 송출한 국내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웨이브에 대한 실태점검을 실시한다고 1일 발표했다.

웨이브는 지난달 29일 아동용 콘텐츠 서비스를 제공하던 중 기술적 오류로 성인물이 수 초 동안 반복적으로 송출되는 오류가 발생했다. 웨이브는 관련 콘텐츠를 삭제 조치 하고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웨이브는 전기통신사업법상 부가통신사업자로, 방통위는 이번 사안과 관련된 웨이브의 이용자 불편‧불만 처리, 이용자 피해 예방조치 등 이용자 보호 관련 사항 전반에 대해 점검할 예정이다.

또, 웨이브는 정보통신망법상 청소년보호책임자를 지정해야 하는 사업자다. 청소년 보호조치 관련 사항에 대해서도 점검키로 했다.

한상혁 방통위 위원장은 "비대면 시대 도래도 정보통신서비스의 중요성이 증대된 만큼, 이용자 보호를 위해 더욱 강력한 책임이 요구된다"며 "안전하고 편리한 이용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