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넥슨 창업자인 김정주 NXC 대표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항공우주기업인 스페이스X에 1600만달러(약 175억원)를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IT업계에 따르면, NXC는 지난해 8월 스페이스X가 모집한 19억달러(약 2조원) 규모 전환우선주 신주에 1600만달러를 투자했다.

NXC는 넥슨의 지주회사다. 김 대표는 NXC를 통해 신사업 분야에 투자하고 있다. 스페이스X는 지난해 5월 민간이 주도한 첫 유인우주선 '팰컨9'을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보내며 우주 개척사에 이정표를 세운 기업이다.

NXC는 국내 자산운용사가 특수목적법인(SPC)으로 조성한 펀드에 약 60% 규모로 참여하는 방식으로 투자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