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올해 예산 55% 늘려
기업·기관 대상 컨설팅 추진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올해 블록체인사업에 531억원을 투입한다. 지난해보다 55% 늘어난 금액이다.

과기정통부는 11일 2021년도 블록체인사업 통합설명회를 온라인으로 연다고 10일 발표했다. 올해 정부가 추진하는 블록체인사업에 관심 있는 기업과 기관들이 관련 정보를 쉽게 찾아보고, 사업 지원을 준비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마련됐다. 사업을 담당하는 한국인터넷진흥원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정보통신기획평가원 담당자들이 상세 설명을 맡는다.
정부, 블록체인 전문기업 육성 나선다

주요 사업 분야는 △블록체인 확산사업 △블록체인 시범사업 △데이터 경제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개발 사업 △블록체인 전문기업 육성사업 등이다.

블록체인 확산사업은 그동안 추진한 시범사업의 성과를 기반으로 국민 체감도와 파급력이 높은 사회복지, 투표, 신재생에너지, 우정고객관리, 기부 등 5개 분야에 블록체인을 도입하는 게 핵심이다.

다양한 서비스 발굴을 위한 블록체인 시범사업도 펼친다. 올해부터는 공공·민간의 블록체인 도입 효과가 높은 분야를 발굴하는 선도시범사업과 사물·데이터·계약 등 탈중앙화 신원증명(DID) 서비스 생태계를 구축하는 DID 집중사업,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사업을 통해 신규 서비스를 찾는 특구연계사업 등이다.

작년 6월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데이터 경제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개발 사업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이 사업에는 올해부터 5년 동안 국고와 민자를 합쳐 1133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올해는 고성능 합의기술, 스마트 계약 보안기술, 개인정보처리 및 신원관리를 위한 블록체인기술, 데이터 주권 보장 데이터 관리 기술 등 4대 전략 분야 9개 과제를 지원한다. 이를 통해 기존 블록체인 기술의 한계를 극복하고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블록체인 활용이 촉진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블록체인 관련 창의적 아이디어와 기술을 가진 중소기업을 위한 지원과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고자 하는 기업과 기관을 대상으로 컨설팅도 한다. 올해는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등 신남방 지역으로 진출하고자 하는 기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한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