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어비스는 2020년 3분기 연결기준 3분기 매출이 1183억원, 영업이익이 405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발표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전년 대비 11.7%, 11.2% 감소했다.

지역별 매출은 한국 23%, 아시아 32%, 북미유럽 등 45%로 해외 비중이 77%를 차지했다. 플랫폼으로 살펴보면 PC 46%, 모바일 44%, 콘솔 10% 순이다.

조석우 펄어비스  최고재무책임자(CFO)는 “4분기는 붉은사막의 새로운 콘텐츠를 공개하여 기대감을 높이고 신작 게임 개발에 더욱 집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구민기 기자 k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