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LG전자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157,000 +1.62%)가 프랑스에 본사를 둔 글로벌 자동차그룹 르노로부터 '올해의 우수 공급사'로 선정됐다.

10일 LG전자에 따르면 르노 그룹이 최근 온라인으로 진행한 르노 우수 공급사 시상식에서 LG전자는 혁신 부문 중 차량용 디스플레이 우수 공급사로 뽑혔다.

앞서 LG전자는 2014년과 2017년에도 르노 그룹의 우수 공급사로 선정된 바 있다. 르노 그룹은 2006년부터 매년 글로벌 공급사 가운데 △품질 및 고객만족 △혁신 △구매 지속가능성 △디자인 △생산 등 5개 부문에서 기여도가 높은 우수 공급업체를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르노 그룹은 올해 LG전자가 공급한 9.3인치 크기 차량용 중앙정보디스플레이(CID)의 혁신성을 호평했다. 화면과 터치패널을 완전히 밀착시키는 LG전자 독자 기술로 개발된 이 제품은 가독성과 시인성은 물론, 디자인 완성도도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았다.

CID는 운전석과 조수석 사이에 있는 화면으로 차량 탑승자에게 오디오, 비디오, 차량용 내비게이션을 포함한 각종 정보를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LG전자는 전기차 '조에'를 포함해 '클리오'·'캡처'·'아르카나(국내 출시명: XM3)' 등 르노 그룹이 글로벌 시장에 판매하는 다수의 차량에 CID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루카 드 메오 르노 그룹 최고경영자(CEO)은 "LG전자가 공급한 9.3인치 디스플레이의 혁신성은 B세그먼트(전장 3500~3850밀리미터 이하 소형차 등급) 차량의 돌파구이자 도전적 과제를 통해 이뤄낸 최고의 성과"라며 "LG전자는 최고의 혁신 기업 가운데 하나"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올 들어 △현대자동차그룹 주관 파트너십데이 행사에서 기술 부문 최우수 협력사 선정 △독일 다임러 AG의 우수 공급업체 시상식에서 영감 부문 수상 △미국 GM의 우수 공급업체 시상식에서 혁신상 등을 연이어 수상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