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프로그램 사용료를 두고 갈등을 빚어온 CJ ENM과 딜라이브에 대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중재절차를 진행한다.

과기정통부는 1일 약속된 협상기한인 지난달 31일까지 CJ ENM과 딜라이브가 프로그램사용료 관련 합의를 이루지 못함에 따라 분쟁 중재절차를 개시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양사는 프로그램 사용료 인상 폭, 산정방식 등을 두고 협상을 벌였지만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지난 3월 CJ ENM측이 프로그램 사용료 20% 인상을 요구했지만 딜라이브가 거부하면서 갈등이 촉발됐다. 양측 입장이 평행선을 그리다가 지난 7월 CJ ENM측이 ‘송출 중단’(블랙아웃)을 예고하며 갈등은 극에 달했다. 결국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8월 31일을 시한으로 제시하며 원만한 합의를 요청했다. 양사는 이날까지 방송을 정상적으로 송출하되, 서면합의를 내지 못할 경우 정부 중재안을 따르기로 했다.

양사가 이날까지 합의문을 내지 못하면서 협상은 불발됐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중재를 위해 각계 전문가로 구성된 분쟁중재위원회를 운영꾸리기로 했다. 양측에 대해 서류검토 및 의견청취 과정을 거쳐 이달 안에 최종 중재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다만 중재안 확정 전이라도 양사가 자율적으로 합의한디면 해당 안을 우선적으로 존중하겠다는 방침이다.

CJ ENM 관계자는 "정부 중재안이 마련되기 전까지 계속해서 협의해나갈 예정"이라며 "이미 계약이 합의된 타사 수준으로 협의가 진행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딜라이브 역시 "이후 정부의 중재안 마련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