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가 5세대(5G) 이동통신 기반의 자율주행 로봇 시장에 뛰어든다.

LG유플러스는 로봇 전문 업체인 언맨드솔루션과 자율주행 로봇사업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6일 발표했다. 두 회사는 앞으로 순찰, 물류, 방역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는 ‘실외 자율주행 서비스’ 로봇을 선보일 계획이다.

언맨드솔루션은 하드웨어인 자율주행로봇을 개발한다. 여기에 LG유플러스의 영상분석 솔루션, 가스 감지 사물인터넷(IoT) 센서 등 산업 솔루션과 통신 기술을 접목해 서비스를 고도화하겠다는 전략이다.

양사는 협력의 첫 결과물로 공장 부지를 24시간 무인 순찰하는 자율주행 순찰 로봇을 내놓을 예정이다. 올해 실증 사업을 진행한 후 내년에 상용화한다는 계획이다. 이 로봇은 열화상 카메라와 유해가스 감시 IoT 센서를 탑재해 24시간 공장을 순찰하도록 설계된다. 이상이 감지되면 통합 관제센터에 실시간으로 영상과 알람을 전달한다. 여기에는 LG유플러스의 실시간 고정밀 측위(RTK) 기술과 5G 통신이 결합된다. 발전소, 공장 등 대규모 시설에서 활용할 수 있는 자율주행 물류 로봇도 상용화할 계획이다. 공장과 외부의 창고까지 최대 시속 30㎞로 주행하며, 중량은 150㎏까지 실을 수 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