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마이크로소프트 "틱톡 인수협상 9월15일까지 마무리"

마이크로소프트(MS)가 중국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 인수 협상을 늦어도 다음 달 15일(현지시간)까지 마무리 짓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미국 정부가 개인정보 유출과 국가안보 우려를 이유로 자국 내에서 틱톡 사용금지를 추진하는 가운데 협상이 어떤 변수로 작용할지 주목된다.

MS는 사티아 나델라 최고경영자(사진, CEO)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대화한 뒤 발표한 성명에서 "대통령의 우려를 해소하는 것의 중요성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며 2일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MS는 틱톡 인수에 있어 미국 재무부 등에서 안보 심사를 완전하게 받을 것이며 미국에 제대로 된 경제적 이익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기업 바이트댄스의 자회사인 틱톡을 통해 미국인들의 개인정보가 중국 정부의 손에 넘어갈 수 있다며 틱톡 사용을 금지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