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탈(6,360 -0.63%)지노믹스는 자본금 5억원을 출자해 섬유증 치료제 개발 회사인 마카온을 설립한다고 13일 밝혔다.

마카온은 신약 후보물질(파이프라인)에 대한 모든 권리를 크리스탈지노믹스로 이전하게 된다. 치료제가 마땅치 않은 섬유증 분야를 공략하겠다는 게 이번 설립의 배경이다. 섬유증은 폐, 간, 신장 등에 염증이 생겨 조직이 딱딱하게 굳는 질환이다.

첫 파이프라인은 크리스탈지노믹스가 기술이전한 'CG-750'이다. 추가 파이프라인은 스위스의 바이오 전문 투자회사 밸뷰자산운용과 함께 해외에서 발굴할 계획이다. 스티브 김 크리스탈지노믹스 이사가 마카온의 대표를 맡는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