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파스(20,350 +0.49%)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몸에 붙이는 패치 제품으로 개발한다.

라파스는 4일 에이비온과 손잡고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DNA 백신은 바이러스의 다양한 항원(병원체) 단백질을 발현시키는 인자인 플라스미드 벡터를 몸속 세포 내로 전달해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력을 키우는 기술이다.

이번에 개발되는 DNA 백신은 마이크로어레이 패치 형태다. 우리 몸의 면역에 관여하는 대식세포, 수지상세포가 분포한 표피층과 진피층 사이에 DNA 백신을 직접 전달하는 방식이다. 의료진이 주사하는 기존 DNA 백신과 달리 일반인이 직접 자신의 피부에 패치를 붙이면 돼 간편하다.

정도현 라파스 대표는 “연내 전 임상(동물시험)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패치 방식의 백신은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확산돼 의료인이 부족한 상황에서 활용도가 높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사는 에이비온과 함께 마이크로어레이 패치가 결합된 다양한 감염병 패치 백신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