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력한 지재권 갖춘 상장사 대상"
업계선 디즈니·EA 등 거론
국내 1위 게임업체 넥슨이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에 15억달러(약 1조8352억원)를 투자할 예정이라고 2일 발표했다.

일본 도쿄증시에 상장된 넥슨은 “강력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자산을 생산하고 유지할 능력을 지닌 글로벌 상장사에 15억달러를 투자하겠다”고 이날 공시했다. 올해 자회사 네오플로부터 1조4961억원을 빌리는 등 최근 급히 확보한 현금성 자산을 어디에 쓸지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오웬 마호니 넥슨 최고경영자(CEO)는 공시를 통해 “글로벌 엔터테인먼트산업은 일방에서 양방향으로 변화를 겪고 있다”며 “오랜 기간 다양한 유형의 강력한 지식재산권(IP)을 확보하고 유지해온 넥슨의 비전을 공유할 회사를 찾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어떤 기업에 투자할지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다. 넥슨은 또 해당 회사에 투자만 하고 경영에는 참여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마호니 CEO는 “투자한 회사에 도움이 되는 소수 투자자가 되려 한다”고 강조했다.

업계에서는 게임사를 포함해 다른 업종의 엔터테인먼트 기업 등 해외 업체까지 투자 대상으로 보고 있다. 게임업계 관계자는 “15억달러면 큰돈이지만 글로벌 IP를 소유한 기업을 인수하기에는 부족한 액수”라고 말했다. 넥슨이 지분 투자한 기업의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하는 전략이 유력하다.

업계에서는 디즈니, 일렉트로닉아츠(EA) 등도 거론된다. 넥슨의 현금성 자산은 2조5000억원 정도로 추정된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