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량 혈액으로 진단 가능
글로벌 시장서 우위 입증
JW홀딩스 췌장암 조기진단 기술…日·中·유럽 이어 美 특허도 획득

JW홀딩스(5,480 +3.40%)가 췌장암 조기 진단 기술의 미국 특허를 획득했다.

JW홀딩스는 미국 특허청(USPTO)으로부터 간단한 혈액검사만으로 췌장암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는 세계 최초 ‘다중 바이오마커 진단키트’(사진) 원천기술의 특허를 취득했다고 17일 밝혔다.

췌장암 초기와 말기 환자에서 각각 발현되는 물질을 동시에 활용해 암의 진행 단계별 검사가 가능한 혁신적인 진단 플랫폼이다. JW홀딩스는 2017년 백융기 연세대 교수팀으로부터 이 기술을 이전받았다. 초기 환자에게서 나타나는 물질인 보체인자B(CFB)로 췌장암을 진단하는 기술을 보유한 회사는 세계에서 JW홀딩스가 유일하다. 지금까지 췌장암 말기 환자에서 주로 반응하는 암 특이적 항원인 CA19-9를 검사하는 방법이 사용돼왔다.

JW홀딩스는 2016년 췌장암 조기진단 원천기술의 국내 특허를 받았고 2018년 일본, 지난해 중국과 유럽에서 특허를 획득했다. JW홀딩스는 현재 자회사 JW바이오사이언스를 통해 CFB와 CA19-9를 포함하는 다중 바이오마커 측정 키트와 진단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있다. 올해부터 강창무 신촌세브란스병원 교수팀과 함께 췌장암 환자를 포함한 500여 명을 대상으로 탐색적 임상시험을 할 계획이다.

JW홀딩스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특허심사 기준이 까다로운 일본과 유럽에 이어 미국에서까지 특허 등록을 완료함으로써 보체인자B를 활용한 췌장암 조기 진단키트의 기술력과 권리를 인정받게 됐다”며 “상용화 단계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글로벌 고부가가치 체외진단 시장을 개척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췌장암은 세계적으로 하루평균 1000여 명의 목숨을 앗아가는 질병이다. 국내에서만 매년 약 6600명의 환자가 발생한다. 5년 상대 생존율이 약 11%로 전체 암 가운데 가장 낮아 조기 진단이 중요하다.

시장조사업체인 모도인텔리전스에 따르면 글로벌 췌장암 치료 및 진단 관련 시장은 2015년 17억3000만달러(약 2조원)에서 연평균 13% 성장해 2020년 31억8700만달러(약 3조7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