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미디어·파트너사에 언팩 초대장 발송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 부문 사장이 지난해 2월 미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행사에서 '갤럭시S10'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 부문 사장이 지난해 2월 미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행사에서 '갤럭시S10'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의 올 상반기 주력 스마트폰이 될 '갤럭시S' 시리즈 새 모델이 내달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공개된다.

삼성전자는 5일 미디어 및 파트너사들에 공식 초대장을 발송하고 다음 달 11일 미 샌프란시스코 팰리스 오브 파인 아트에서 '언팩(신제품 공개)' 행사를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전작인 갤럭시S10 언팩 행사는 미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오디토리움에서 진행한 바 있다.

삼성전자가 초대장에 제품명을 밝히진 않았지만 이번에 공개될 제품은 '갤럭시S' 시리즈 새 모델과 두번째 폴더블폰일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5일 미디어 및 파트너사들에 내달 11일 미 샌프란시스코에서 갤럭시 언팩 초대장을 발송했다. 삼성전자가 보낸 초대장 이미지.

삼성전자는 5일 미디어 및 파트너사들에 내달 11일 미 샌프란시스코에서 갤럭시 언팩 초대장을 발송했다. 삼성전자가 보낸 초대장 이미지.

삼성전자가 보낸 초대장 이미지를 보면 갤럭시(Galaxy) 철자에서 알파벳 a 대신 사각형 두 개가 회전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첫번째는 직사각형 모양으로 갤럭시S 시리즈를 암시하고, 두번째는 정사각형으로 차기 갤럭시 폴드가 반으로 접힌 모습을 나타낸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이번 '갤럭시S' 시리즈는 'S11'이 아닌 'S20(가칭)'으로 명명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네이밍 변경과 함께 첨단 기술이 대거 포함될지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우선 삼성전자 스마트폰 최초로 1억 화소 후면 메인 카메라가 탑재될 것으로 관측된다.

삼성전자가 지난해 11월 자체 개발한 1억800만화소 이미지 센서는 상용화된 스마트폰 카메라 중에 가장 화소 수가 높다. 삼성전자는 중국 샤오미 CC9 프로에 1억800만화소 이미지 센서를 공급, 양산에 돌입한 상태다.

또 S20 플러스 모델 이상급에는 5개 모듈로 구성된 펜타 카메라까지 적용될 가능성도 거론된다.

광각, 망원, 초광각 카메라에 3D 촬영이 가능한 비행시간거리측정(ToF) 모듈을 조합하거나 5배줌 망원 카메라를 새롭게 탑재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5000㎃h에 이르는 대용량 배터리 채택도 예상된다. 역대 삼성전자 플래그십 스마트폰 가운데 최대 용량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갤럭시S10 플러스에 4100㎃h, 갤럭시노트10 플러스에 4300㎃h 배터리를 탑재했다.

5G(5세대 통신)와 화면 주사율 향상 등 배터리 소모 요인으로 인해 배터리 용량 증가는 필수로 이뤄질 것이라는 게 업계의 예상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인도에 출시한 보급형 스마트폰 '갤럭시M20'에 5000㎃h 대용량 배터리를 채택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20과 함께 두번째 폴더블폰도 함께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차기 폴더블폰은 기존 갤럭시폴드와 달리 화면이 위·아래로 접히는 이른바 '조개껍질(클램셸)' 형태다.

기존 갤럭시폴드가 화면을 펼쳐 태블릿처럼 사용할 수 있었다면, 차기 제품은 화면을 반으로 접어 휴대성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