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8% "연예인 잇단 비보, 악성댓글이 영향"
언론재단 설문 결과…실검 폐지 지지 여론도 46.7%
성인 85% "포털 연예뉴스 댓글 폐지 필요"

성인 10명 중 8명 이상이 포털사이트 연예뉴스 댓글 폐지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는 통계가 나왔다.

양정애 한국언론진흥재단 선임연구위원은 최근 설리, 구하라 등 오랜 기간 악성 댓글에 시달려온 젊은 연예인들이 세상을 등진 것을 계기로 재단 미디어연구센터를 통해 성인 1천명을 대상으로 댓글과 실시간 검색어 폐지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설문은 온라인으로 이뤄졌으며 응답률은 18.4%,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0%포인트다.

응답자 중 49.3%는 포털 연예뉴스 댓글 폐지가 매우 필요하다고, 35.7%는 약간 필요하다고 응답해 총 85.0%가 폐지를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여성이 90.0%로 남성(80.2%)보다 지지 비율이 높았다.

연령별로는 50대가 88.9%로 지지 여론이 가장 높았고 60대 이상(86.4%), 40대(84.7%), 30대(82.6%), 20대(82.3%) 순이었다.

연령이 높을수록 연예뉴스 댓글에 부정적이었다.

연예 외에 정치, 사건·사고 등 다른 섹션 댓글을 폐지할 필요가 있다고 답한 사람도 응답자 중 55.5%로 과반을 차지했다.

댓글 운영방식에 대한 의견으로는 '완전 폐지'가 40.4%로 가장 많았고 '댓글 수 제한'(33.0%), '특정 시기에만 한시적으로 미운영'(15.6%), '현 상태 유지'(7.2%), '관심 없음'(3.8%)이 뒤를 이었다.

또 응답자의 98.1%는 최근 연예인들 비보에 악성댓글이 영향을 미쳤다고 판단했다.

'크게 영향을 미쳤다'는 답은 72.6%에 달했고, '약간 영향'이라고 답한 사람도 25.1%나 됐다.

아울러 포털사이트 중 가장 먼저 연예뉴스 댓글을 폐지한 다음의 정책을 지지한다고 밝힌 사람은 응답자의 80.8%였다.

실시간 검색어(실검) 폐지에 대한 의견도 응답자의 46.7%에 달했으나, 연령별로는 다소 다른 양상이었다.

20대는 40.6%가 폐지에 반대하고 35.4%가 찬성한 반면, 30대는 52.7%가 폐지 지지·28.5%가 반대, 40대는 47.2%가 지지·23.4%가 반대, 50대는 48.6%가 지지·22.2%가 반대, 60대 이상은 50.0%가 지지·17.3%가 반대했다.

양 선임연구위원은 "댓글과 실검의 존재 이유는 인터넷포털의 돈벌이 수단을 넘어서서, 이용자들의 건강한 소통과 정보 소비에 기여하는 데서 찾아야 한다"며 "그러나 현재의 댓글과 실검은 그러한 기능은 고사하고 부작용과 폐해를 더 많이 양산하고 있다.

좀 더 생산적인 방식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적절한 대안을 찾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