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 뒤 인상…"가격정책 보완할 것"
박재욱 VCNC 대표/사진=타다

박재욱 VCNC 대표/사진=타다

타다가 오는 11월18일부터 타다 베이직 기본요금을 800원 인상한다. 타다 측은 요금 인상에 대해 "택시업계와의 경쟁을 피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설명했다.

타다 운영사 VCNC의 박재욱 대표(사진)는 18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정부 정책 방향에 협력하고 택시업계와의 가격 경쟁을 피하기 위해 한 달 뒤부터 타다의 기본요금을 인상한다"고 밝혔다.

타다 베이직 기본요금은 기존 4000원에서 4800원으로 오르게 된다. 서울 택시 기본요금(주간 기준)이 올 들어 3000원에서 3800원으로 인상돼 타다와의 차이가 크지 않았다. 따라서 택시의 가격경쟁력이 떨어진다는 얘기가 나왔다. 이번 타다 기본요금 인상의 주요 배경이다.

박 대표는 "기존 산업과의 갈등을 최소화하라는 정부와 택시업계 목소리에 따라 지난 14일부터 타다 베이직 증차를 연말까지 중단하고 택시 기반 서비스인 타다 프리미엄을 확대하기로 결정했다"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더 큰 상생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 기존 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타다 가격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어려운 결정을 하게 됐다"고 했다.

이어 "타다 베이직 기본요금을 800원 인상하는 대신 이동거리가 길어질수록 합리적 요금으로 이동이 가능하도록 가격정책을 보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박 대표는 "VCNC는 타다를 지지해주신 이용자께 부담을 드리게 돼 무거운 마음"이라며 "다시 한 번 이용자 여러분의 이해를 구한다"고 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