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리아스바이오로직스는 지난 5일부터 이틀간 대전 유성구 본사에서 ‘엑소좀 신약 개발’을 주제로 심포지엄을 열었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배유한 유타대 교수, 이돈행 인하대병원 교수, 박찬욱 서울대병원 교수 등 10명의 국내외 석학이 일리아스바이오로직스 과학자문위원 자격으로 참석했다. 일리아스바이오로직스는 개발 중인 10여 개의 엑소좀 신약 후보물질의 개발 현황과 전략을 공유하고 변리사들과 함께 특허 전략을 논의했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